포스코 정비 자회사 설립에 기존 협력사 불만…"문 닫으란 얘기"

  • 마창성
  • |
  • 입력 2023-03-29 17:52  |  수정 2023-03-29 17:55  |  발행일 2023-03-29 제0면
포스코 정비 자회사 설립에 기존 협력사 불만…"문 닫으란 얘기"
포스코 "자회사와 계약해 계속 정비 가능"
포항상의, 피해 최소화를 위한 상호 소통 및 관련 내용 건의
2023032901000940000039161
포스코 포항 본사 전경. <포스코 제공>

포스코가 최근 포항·광양제철소 정비분야 자회사 설립을 추진하자 기존 정비 협력사 대표들이 반발하고 있다.

29일 포스코에 따르면 오는 6월 포항과 광양 지역에 제철 공정단위별로 복수의 기계·전기 분야 정비 자회사를 설립해 제철소 설비에 대한 정비작업을 수행할 계획이다.

포스코는 지난해 9월에 발생한 냉천 범람사고로 큰 침수 피해를 입었던 포항제철소 설비를 복구하는 과정에서 체계적인 정비체제 구축, 정비기술력 향상에 대한 중요성과 시급성을 재인식하게 돼 이같이 추진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현재 포스코 제철소 설비에 대한 정비는 공정 단위별로 업무 계약을 맺은 협력사가 맡고 있다. 포항에는 포스코 협력사 약 50곳 가운데 자회사 설립과 관련된 정비부문 협력사는 12곳이 있다.

이 협력사들은 앞으로 포스코의 정비 전문 자회사가 설립되면 자회사와 계약을 맺어야 한다. 포스코는 협력사 측이 원하면 설비 등 자산 평가를 거쳐 자회사가 인수한 뒤 직접 정비를 맡을 계획이다.

포스코는 자회사 직원을 공개 채용 절차를 통해 모집하고, 현재 해당 정비작업을 수행하는 협력사 직원의 경우 포스코 정비 자회사 직원으로 우선 채용한다는 방침이다.

이럴 경우 포스코 정비 협력사 직원들은 급여나 복지 등이 더 좋은 포스코 자회사로 이직할 가능성이 높다. 이 때문에 기존 협력사는 사실상 문을 닫아야 한다며 어려움을 호소하고 있다.

이에 지난 28일 포항상공회의소에서 열린 포항제철소 정비부문 협력사 대표 간담회에서 불만이 터져 나왔다. 협력사 대표들은 "2개월 정도의 짧은 기간에 제대로 된 소통 한번 없이 회사를 정리하라는 일방 통보는 아무리 자회사 통폐합 명분이 좋아도 진행과정상 방법론에서 문제의 소지가 많다"고 밝혔다.

이날 간담회는 정비부문 자회사 설립과 관련한 포항제철소 협력사들의 애로사항을 듣는 한편 향후 지역경제에 미치는 영향을 최소화하기 위한 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마련됐다.

포항상공회의소는 포스코의 촉박한 사업추진으로 인해 협력사 재산권 보호와 거래업체 피해 등 지역경제에 미칠 영향에 대해 우려가 큰 만큼 다양한 의견을 수렴한 뒤 포스코에 피해 최소화를 위한 상호 소통 및 관련 내용을 건의하기로 했다.

이에 대해 포스코 관계자는 "협력사를 무조건 정리하라는 것이 아니라 협력사는 앞으로 자회사와 계약을 맺고 계속 일을 하거나 원한다면 자회사에 회사를 매각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마창성기자 mcs12@yeongnam.com

영남일보(www.yeongnam.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사회인기뉴스

영남일보TV

영남일보TV

더보기

  • 많이 본 뉴스

    • 최신
    • 주간
    •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