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만의 지질·문화 나타내는 구만리 독수리바위, 향토 문화유산 지정

  • 마창성
  • |
  • 입력 2023-06-19  |  수정 2023-06-18 14:44  |  발행일 2023-06-19 제10면
오랜 세월 자연이 빚은 독특한 지형에 더해 풍어·안전 기원하는 장소적 의미
어민들의 삶과 문화 일부가 된 독수리 바위 향토 문화유산으로 지정해 보호
2023061801000546400022271
최근 향토 문화유산으로 지정된 경북 포항시 남구 호미곶면의 '구만리 독수리 바위'. 약 3m 높이의 이 바위는 오랜 세월 자연의 풍화와 침식 작용으로 독수리 형태를 하고 있다 . <포항시 제공>
경북 포항 해안가에 위치한 독수리 형태의 '구만리 독수리 바위'가 경북 포항시 향토 문화유산으로 지정됐다.

포항시는 최근 열린 제2회 포항시 향토문화유산보호위원회에서 포항시 남구 호미곶면 구만리 해안가에 위치한 '구만리 독수리 바위'가 향토 문화유산으로 지정됐다고 18일 밝혔다.

향토 문화유산은 문화재보호법 또는 시·도문화재로 지정되지 않은 문화재 중 향토문화보존상 필요하다고 인정해 시(군)·도 조례에 기반을 두고 지자체장이 지정하는 문화재를 말한다.

박이득 포항시 향토문화유산보호위원장은 "파랑의 침식으로 형성된 지형의 특수성과 풍어제를 지내는 장소의 상징성 등을 보여주는 독수리 바위를 위원들의 만장일치로 향토 문화유산으로 지정했다"고 설명했다.

시에 따르면 약 3m 높이의 독수리 형태인 독수리 바위는 오랜 세월 자연의 풍화와 침식 작용으로 조각된 특이한 해안 지형으로, 동해안에서는 형성되기 어려운 독특한 형태다.

또 파도가 심하면 청어가 밀려 나왔다는 이곳은 풍어를 기원하는 신앙의 대상으로 제를 지내는 장소이자 바다를 생활 기반으로 하는 어민들에게 풍요와 안전을 비는 곳이기도 했다.

이에 시는 동해 어민들과 함께 오랜 시간을 함께하며 어민들의 삶과 문화의 일부가 된 독수리 바위를 향토 문화유산으로 지정, 보호하기로 했다. 독수리 바위는 지난 3월 제1회 포항시 향토문화유산보호위원회 회의에서 향토 문화유산 지정 심의 대상이 돼 4월 한 달간 지정 예고기간을 거치며 시민 의견을 수렴했다.

신대섭 포항시 문화예술과장은 "앞으로 포항만의 독특한 지형에 대해서 꾸준히 관심을 갖고 이를 보호할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마창성기자 mcs12@yeongnam.com
기자 이미지

마창성 기자

기사 전체보기

영남일보(www.yeongnam.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사회인기뉴스

영남일보TV





영남일보TV

더보기


많이 본 뉴스

  • 최신
  • 주간
  •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