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 영일만대교 국비 50억원 반영…'조기 착공' 기대

  • 마창성
  • |
  • 입력 2023-07-05  |  수정 2023-07-05 07:18  |  발행일 2023-07-05 제2면
포항 남구 동해면~북구 흥해읍 잇는 프로젝트
윤석열 대통령 공약, 국토 균형발전 전환 기대
이강덕 포항시장 "경제대교 조기착공 힘 모으겠다"


2023070401000119300004701
국가균형발전의 교두보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되는 영일만대교 건설사업 조감도.<포항시 제공>

윤석열 대통령의 공약인 포항 영일만대교 건설 사업이 올해 처음으로 정부 예산에 반영되면서 조기 착공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

4일 포항시에 따르면 국토교통부는 지난해 12월 영일만대교 노선(안)을 마련하고, 사업 착공을 위한 마무리 단계인 총사업비 변경 협의를 기획재정부와 진행 중이다. 국토부는 기재부의 총사업비 변경 협의가 완료되면 빠른 시일내에 실시 설계 또는 턴키 방식 발주에 들어갈 계획이다.

시는 현재 KDI(한국개발연구원)에서 진행 중인 사업계획적정성 재검토가 8월 말까지 진행될 예정이어서 총 사업비 변경 협의도 다소 시일이 걸릴 것으로 보고 있다.

영일만대교는 동해안 고속도로 포항∼영덕 구간 중 포항시 남구 동해면에서 북구 흥해읍 해상구간을 잇는 총연장 18㎞(해상교량 3.7㎞, 해저터널 6.4㎞,접속도로 7.9㎞) 도로를 건설하는 대규모 프로젝트이다.

국토부가 마련한 노선(안)은 남구 동해면에서 포항신항까지는 해저터널로 건설하고, 대교 중간에 조성되는 인공섬을 거쳐 여남동까지 해상교량으로 잇는 것으로 결정됐다. 올해 영일만대교 건설 설계예산은 50억원이 편성됐다.

시 관계자는 "올해 영일만대교 건설 설계예산 50억 원이 정부 예산안으로 최초로 반영됐는데, 지역균형 발전의 필요성을 강조해온 윤석열 정부의 본격적인 사업 추진 의지를 표명한 것으로 볼 수 있다"고 말했다.

영일만대교 사업은 2008년 이명박 정부 당시 지역균형발전을 위한 '광역경제권 발전 30대 선도 프로젝트'에 포함돼 추진됐다. 정부재정 부담 등의 이유로 지난 14년 간 사업이 유보됐으나, 윤 대통령이 당선 직후인 지난해 4월 직접 포항을 찾아 영일만대교 건설을 약속하면서 급물살을 타게 됐다.

영일만대교가 건설되면 '경제·물류·관광' 등 다양한 분야에 걸쳐 획기적인 지역 발전을 가져올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남(南)쪽으로는 2015년 12월에 개통한 포항~울산 간 고속도로와 연결하고, 북(北)쪽으로는 2025년 개통예정인 포항~영덕 간 고속도로를 연결해 '국토의 대동맥'을 잇게 된다.

또한 포항 구간에서 남·북으로 단절된 동해안 고속도로를 연결해 그동안 서·남해에 치우쳐져 'L자형'이었던 국가도로망을 'U자형'으로 완성해 동·서·남해 3면이 균형 있게 발전할 수 있는 토대를 마련할 수 있다. 국토 균형 발전의 전환점을 맞게 되는 셈이다.

시는 영일만대교 건설에 따른 지역경제 파급효과를 3조1천890억원, 고용취업유발효과를 4만7천758명, 통행거리시간비용을 연간 120억 원이 절감될 것으로 보고 있다. 특히 동해안 유일의 해상교라는 상징성으로 관광객이 연간 200만 명이 증가할 것으로 전망한다.

이강덕 포항시장은 "명실상부한 '경제대교'이자 '물류·관광 대교'로서 윤 정부 국정철학인 지역 균형발전 정책의 핵심축이 될 영일만대교 건설이 드디어 눈앞에 와 있다"며 "이제는 조기 착공을 위해 시민과 지역 정치권이 함께 힘을 한데 모으고, 정부 부처와 긴밀한 협의를 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마창성기자 mcs12@yeongnam.com

기자 이미지

마창성 기자

기사 전체보기

영남일보(www.yeongnam.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사회인기뉴스

영남일보TV





영남일보TV

더보기


많이 본 뉴스

  • 최신
  • 주간
  •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