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 배터리 특구' 전국 최초 4연속 우수 특구 지정 쾌거

  • 마창성
  • |
  • 입력 2023-08-03  |  수정 2023-08-02 16:41  |  발행일 2023-08-03 제2면
포항시, 특구 지정 이후 현재까지 약 2조원의 기업 투자 유치
2027년까지 12조 원의 투자가 확정…2차전지를 통한 전지보국(電池報國) 실현
2023080201000085200002631
2021년 10월 포항시 남구 동해면 블루밸리국가산단에서 열린 2차전지 종합관리센터 준공식에 참석한 주요 인사들이 테이프 커팅을 하고 있다. 포항시 제공

2차전지 선도도시로 자리매김한 경북 포항의 차세대 배터리 리사이클링 규제자유특구(이하 포항 배터리특구)가 전국에서 유일무이하게 4년 연속 우수 특구로 지정됐다.

2일 포항시에 따르면 포항 블루밸리 국가산단, 영일만1 ·4산단 등 총 99만2천358㎡인 포항 배터리특구가 지난해 운영성과 등을 평가한 결과, 전국 29개 특구 중에서 규제자유특구의 우수사례로 인정받았다. 이에 따라 포항 배터리특구는 2019년부터 2022년까지 4년 연속 우수특구로 지정받는 쾌거를 이뤄냈다.

시는 경북도와 함께 2019년 당시 배터리에 대한 기술발전 속도를 법령이 따라가지 못해 사용 후 배터리 산업화가 어려운 상황을 해결하기 위해 규제 특례를 부여해 실증하는 차세대 배터리 리사이클링 규제자유특구를 신청해 지정받았다.

특구 지정 이후 현재까지 약 2조 원의 기업 투자가 이뤄졌으며, 2027년까지 12조 원의 투자가 확정돼 있다. 이는 제철보국으로 대한민국 산업화를 견인했던 저력이 2차전지를 통한 전지보국(電池報國)으로 다시 살아나는 계기가 됐다.

포항시는 에코프로, 포스코퓨처엠, GS건설 등 선도기업을 비롯해 솔루엠, 미래세라텍, 해동엔지니어링 등 중소기업들의 투자유치도 함께 이끌어내면서 소재에서 부품까지 생산하는 전주기 생태계를 구축했다.

또 기업들의 대규모 투자로 분양률 1%에 머물렀던 블루밸리국가산단은 1단계 부지가 완판됐으며, 2천명에 이르는 신규고용을 창출하면서 철강경기 악화 등으로 침체됐던 지역경제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고 있다.

특구 실증을 기반으로 환경부, 산업부의 사용 후 배터리 성능평가, 등급분류, 매각 및 재사용·재활용 기준 등 관련 법령 10건을 정비해 사용 후 배터리산업 활성화의 토대도 마련했다.

시는 법과 제도를 정비하는 과정에서 사용 후 배터리에 대한 추가 실증과 사업화 지원을 위한 거점 공간이 필요하다는 공감대가 형성되면서 경북도와 함께 지방비 107억 원을 과감하게 투입해 2021년부터 2차전지 종합관리센터를 구축, 운영하고 있다.

센터는 영남권 미래 폐자원 거점 수거센터 역할을 담당하며 배터리 관련 스타트업과 중소기업에 저렴한 비용으로 사무공간을 임대해 새로운 제품과 서비스를 개발하는 요람으로 성장하고 있다.

배터리특구의 성과를 이어가기 위해 환경부, 산업부 등 정부의 정책사업을 다수 유치해 2차전지산업의 지속가능한 성장 기반을 만들어가고 있다. 환경부의 사용 후 배터리 자원순환 클러스터와 인라인 자동평가센터 사업을 유치해 2024년부터 순차적으로 구축해 국가 차원의 사용 후 배터리 정책 컨트롤타워 역할을 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산업부의 고안전 보급형 리튬인산철(LFP) 상용화 기반구축사업에 선정돼 현재 운영 중인 2차전지 종합관리센터의 재사용·재활용 인프라에 LFP 배터리 산업의 기반을 더해 소재 포트폴리오의 다양화를 추진한다.

이강덕 포항시장은 "2차전지 특화단지와 연계해 글로벌 혁신특구, 기회발전특구, 기업 혁신파크 등 투자유치 인프라를 구축해 2차전지 메가클러스터를 조성하겠다"며 "전지보국 정신으로 지역균형발전의 새로운 모델을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마창성기자 mcs12@yeongnam.com

기자 이미지

마창성 기자

기사 전체보기

영남일보(www.yeongnam.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사회인기뉴스

영남일보TV





영남일보TV

더보기


많이 본 뉴스

  • 최신
  • 주간
  •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