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 오도리 주상절리, 천연기념물 지정

  • 마창성
  • |
  • 입력 2023-08-18  |  수정 2023-08-17 16:21  |  발행일 2023-08-18 제2면
포항시, 전국 천연기념물 지정된 주상절리 5개소 중 2개소(달전리·오도리) 보유
포항 오도리 주상절리, 천연기념물 지정
17일 천연기념물로 지정된 포항시 북구 흥해읍 오도리 주상절리 전경.포항시 전경

지난 6월 천연기념물로 지정 예고됐던 경북 포항시 북구 흥해읍 오도리의 주상절리가 17일 천연기념물로 지정됐다.

문화재청은 이날 '포항 오도리 주상절리'를 국가지정문화재(천연기념물)로 지정·고시했다. 주상절리는 화산활동 중 지하에 남아있는 마그마가 식는 과정에서 수축되고 규칙적으로 갈라져 형성되는 화산암 기둥이 무리 지어 있는 지질 구조다.

포항 오도리 주상절리는 섬 전체가 하나의 주상절리로 경관이 매우 뛰어나며 다양한 다각형 단면과 여러 각도에서의 방향성을 보여주는 등 주상절리 형성에서 학술적·교육적 가치가 높다.

포항시는 지난해 2월 문화재청에서 전국의 지자체를 대상으로 자연유산으로서 가치가 우수한 잠재자원을 선정해 국가지정문화재로 지정하는 '자연유산 우수 잠재자원'으로 포항 오도리 주상절리를 추천한 바 있다.

신청 1년 6개월 만에 포항 오도리 주상절리가 천연기념물로 지정됨에 따라 포항은 전국에 천연기념물로 지정된 주상절리 5개소 중 2개소(달전리·오도리)를 보유한 유일한 지자체가 됐다.

포항시 관계자는 "향후 포항 오도리 주상절리의 중장기적인 활용을 위해 문화재청과 긴밀히 협의하고, 연차적으로 문화재청의 국비 예산을 확보해 보수정비와 활용사업 등을 추진할 방침이다"고 말했다.

마창성기자 mcs12@yeongnam.com

기자 이미지

마창성 기자

기사 전체보기

영남일보(www.yeongnam.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사회인기뉴스

영남일보TV





영남일보TV

더보기


많이 본 뉴스

  • 최신
  • 주간
  •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