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시 환경관리원 복지회관 개관..환경관리원 근무 환경 대폭 개선

  • 마창성
  • |
  • 입력 2023-09-05 16:33  |  수정 2023-09-06 07:16  |  발행일 2023-09-05
550여 명 동시수용 가능, 환경관리원의 복지 증진을 위한 복합공간으로 운영
환경관리원
5일 오후 포항시 북구 덕수동 '포항시 환경관리원 복지회관' 개관식에 참석한 주요 인사들이 테이프커팅을 하고 있다.<포항시 제공>

'포항시 환경관리원 복지회관'이 새롭게 문을 열었다.

경북 포항시는 5일 북구 덕수동 '포항시 환경관리원 복지회관'에서 이강덕 포항시장, 백인규 포항시의회 의장, 자생단체, 주민 등 1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개관식을 갖고 본격 운영에 들어갔다.

기존 환경관리원 복지회관은 1992년 준공 이후 건축물의 노후화 및 사용 공간 협소 등의 문제가 있었고, 2017년 포항 지진 이후 건물의 훼손이 심각해 환경관리원들의 안전에 대한 우려가 제기돼 왔다.

이에 시는 총 사업비 59억 원을 투입해 기존 복지회관을 철거하고, 북구 덕수동 부지 내 대지면적 2천255㎡에 연 면적 1천568㎡, 지상 4층 규모로 새롭게 건립했다.

환경관리원 복지회관은 환경관리원은 물론 각종 행사 또는 재난 발생 시 지역주민까지 수용할 수 있는 다목적 공간이다. 550여 명의 인원을 수용할 수 있고, 내진설계 및 태양광 자체 발전설비를 갖추고 있다.

또 급식실, 대회의실, 체력단련실, 노동조합 사무실, 샤워실 등을 갖춘 복합공간으로 건립돼 환경관리원들의 업무 지원과 복지 증진에 기여할 것으로 예상된다.

마창성기자 mcs12@yeongnam.com

기자 이미지

마창성 기자

기사 전체보기

영남일보(www.yeongnam.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사회인기뉴스

영남일보TV





영남일보TV

더보기


많이 본 뉴스

  • 최신
  • 주간
  •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