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지보국으로 새롭게 도약하는 포항, 2050 전지보국 대시민 보고회 개최

  • 마창성
  • |
  • 입력 2023-09-12  |  수정 2023-09-11 18:53  |  발행일 2023-09-12 제2면
2차전지 소재 매출액 100조 원 이상, 고용 창출 1.5만 명…세계 1위 이차전지 도시 도약 기대
2023091101000313800012191
11일 오후 포항문화예술회관에서 열린 '2050 전지보국 대시민 보고회'에 참석한 주요 인사들이 '전지보국! 대한민국 재도약'이라는 퍼포먼스를 선보이고 있다.포항시 제공

국가 첨단전략산업 2차전지 양극재 특화단지 선정 쾌거를 달성한 경북 포항시가 제철보국을 넘어 전지보국으로 새로운 도약을 시작한다.

포항시는 11일 오후 포항문화예술회관 대공연장에서 시민 등 1천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2050 전지보국 대시민 보고회'를 개최했다. 이날 보고회에서 이강덕 포항시장은 특화단지 지정에 노고와 공로가 큰 손정민 팀장(경북도 4차산업기반과 ), 권혁수 에너지산업진흥원 이사장, 강병우 포스텍 교수, 송완흡 포스텍 부장, 박병호 포항금속소재산업진흥원 실장 등 9명에게 감사패와 표창패를 전달했다.

시는 이날 세계 최고 수준의 차별화된 인프라, 기업투자 환경 등 포항의 우수한 산업여건과 전국 최초 2차전지산업 육성 등 미래 먹거리 산업 육성 정책 추진과정 및 결과를 설명하고, '제철보국에 이어 전지보국으로 새롭게 태어나는 2050 포항의 미래 모습'을 발표했다.

시는 영일만산단과 블루밸리산단에 지정된 2차전지 특화단지를 혁신 거점으로 국가산업 경쟁력을 강화하고 2차전지산업 세계 주도권을 확보할 계획이다.

또 용수·폐수처리, 전력시설·도로 등 핵심 기반시설이 조속히 확충될 수 있도록 국비확보에 집중하고, 기반시설 조기 준공·신설을 위해 관련 중앙부처 및 유관기관과 협력을 지속함으로써 규제 특례, 세제 혜택, 산업단지 확장 등 기업 투자유치를 위한 인프라 확충에 전력을 다할 방침이다.

지난달 첫 간담회를 가진 국내 2차전지 분야 석학 및 전문가, 2차전지 선도기업들이 참여하는 전지보국 전문가TF와 함께 실무TF, 산단기반TF로 구성된 '전지보국위원회'를 출범해 특화단지 육성·지원을 본격 추진하기로 했다

특히 2차전지 기업 30여 개사가 원팀(One Team)을 이루는 '2차전지 기업협의회'를 10월 중 발족해 기업의 동반성장 및 협력 체계를 구축할 계획이다. 오는 18일 전문가 의견 수렴을 위한 '2차전지 전문가 대토론회'에 이어 11월 '배터리 국제 컨퍼런스'를 개최해 국내외 2차전지 기업, 학계 전문가들과 토론의 장을 열고 2차전지 선도도시 포항의 위상을 한층 더 높인다.

기존 규제자유특구를 고도화하고 세계시장 진출을 위한 전면적 최소규제가 적용되는 글로벌 혁신특구 지정을 추진하며, 기업의 지방 이전 및 투자 유도로 새로운 지방시대를 여는 기회발전 특구를 유치하는 등 혁신성장을 촉진할 국가 투자유치 플랫폼 확충에도 총력을 기울인다.

이에 따라 시는 2030년까지 양극재 생산 100만t, 매출액 70조 원, 2차전지 소재 전체 매출액 100조 원 이상, 고용 창출 1만5천 명을 목표로 지속가능한 특화단지 인프라 구축, 초격차 기술개발, 전문 인력양성, 2차전지 원료·소재의 내재화를 통해 세계 1위 양극재 생산도시로 도약한다는 복안이다.

이 시장은 "포항이 제철보국에 이은 전지보국으로 다시 한번 대한민국 혁신성장을 이끌어 갈 것이라 확신한다"며 "50만 시민과 함께 포항의 제2 도약, 지역 균형발전 및 국가 발전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마창성기자 mcs12@yeongnam.com

기자 이미지

마창성 기자

기사 전체보기

영남일보(www.yeongnam.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사회인기뉴스

영남일보TV





영남일보TV

더보기


많이 본 뉴스

  • 최신
  • 주간
  •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