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시, 고강도 쇄신책 마련…원스트라이크 아웃제 도입

  • 마창성
  • |
  • 입력 2023-09-27  |  수정 2023-09-26 15:45  |  발행일 2023-09-27 제10면
고강도 인적 쇄신…국·과장 전면 교체 등 조속한 대규모 물갈이 인사 예정
감사 분야 외부전문가 채용으로 상시 모니터링 및 실질적 감사 기능 강화
2023092601000831000033121
포항시청 전경.<포항시 제공>

경북 포항시가 최근 시유재산 관리 직원의 공금횡령 사건(영남일보 9월19일자 9면보도)을 계기로 '비위행위 무관용 원스트라이크 아웃제'를 도입하는 등 공직기강 다잡기에 나섰다.

포항시는 26일 '비위행위 무관용 원스트라이크 아웃제'를 이날부터 즉시 시행한다고 밝혔다. 시는 산하 공직자들의 불법행위에 대해서는 경중을 가리지 않고 가능한 최고 수준의 인사조치와 함께 수사 의뢰 등 사법적 조치에 들어갈 것이라고 설명했다.

시는 이날 시민 신뢰를 훼손하는 공직자 불법 비위 행위 가능성을 원천적으로 차단하기 위해 강도 높은 인사조치와 함께 회계시스템 개편 등 제도개선에 나서며 강력한 공직 쇄신 특별대책을 대대적으로 추진하기로 했다.

우선 고강도 인적 쇄신을 위해 △국·과장 등 주요 간부들의 대대적인 전보 △특정부서 장기 근무자 재배치 △감사부서장 등은 외부전문가 채용을 통해 조직 내 분위기를 다잡기로 했다.

또한 공사발주와 계약, 인·허가 등 이권에 노출될 우려가 큰 근무자에 대해서는 순환 근무를 원칙으로 하고, 직계존비속의 동일 단위 조직 내 근무를 원천적으로 배제하기로 했다.

이와함께 업무담당자와 외부 관련 업체 간 특수관계인일 경우 전보 등을 통한 업무회피제도 도입한다. 특히 금품과 향응, 횡령 등의 이유로 인한 징계처분자는 승진대상에서 배제하고 지휘계통의 책임을 물어 부서장도 인사상 불이익을 받도록 했다.

시는 또 재무회계 시스템의 철저한 점검으로 회계 부정을 원천 차단하는 방안도 마련된다. 시는 △전 부서 별도계좌 전수 조사 △세입처리 시스템 개선(고지서 납부 원칙) △회계 업무 정기 특별 감찰 활동 강화 △회계 관련 사무 전결처리 규칙 일제 정비에 나선다.

이와 함께 비위행위를 제보를 받기 위한 신고센터를 집중 운영하고, 제보된 내용은 사실 확인 후 위법·부당한 사실이 발견되면 관련법과 규정에 맞게 엄중 조치할 방침이다.

이강덕 포항시장은 "포항시민의 신뢰를 훼손하는 사건으로 실망을 안겨 드린 점에 대해 송구스러운 마음"이라며 "지위 고하를 막론하고 공직자 비위 행위에 대해서는 선처 없는 무관용의 원칙을 적용해 공직기강 확립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마창성기자 mcs12@yeongnam.com

기자 이미지

마창성 기자

기사 전체보기

영남일보(www.yeongnam.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사회인기뉴스

영남일보TV





영남일보TV

더보기


많이 본 뉴스

  • 최신
  • 주간
  •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