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려하게 부활한 중앙상가 야시장, '흥행 돌풍'에 골목상권 기지개

  • 마창성
  • |
  • 입력 2023-10-04 15:54  |  수정 2023-10-05 08:33  |  발행일 2023-10-04
개장 첫날 5만 명, 이후 매주 2만여 명의 관람객 찾으며 골목상권 부활
화려하게 부활한 중앙상가 야시장, 흥행 돌풍에 골목상권 기지개
'포항 중앙상가 야시장'이 지난 1일을 끝으로 올해 운영이 종료됐다. 올해 흥행 돌풍을 일으키며 골목상권을 부활시켰다는 평가를 받았다. <포항시 제공>

시민 참여형 행사로 흥행 돌풍을 이어간 '포항 중앙상가 야시장'이 지난 1일을 끝으로 올해 운영이 종료됐다.

4일 포항시에 따르면 올해 '포항 중앙상가 야시장'은 8월12일부터 9월 30일까지 매주 금요일부터 일요일까지 중앙상가 실개천거리에서 펼쳐질 계획이었다. 하지만 시민들과 관광객들에게 큰 인기를 누리면서 상인회의 요청으로 10월 1일까지 연장·운영됐다.

개장일인 첫날부터 5만여 명의 구름 인파가 몰리면서 골목상권 부활의 신호탄을 쏜 중앙상가 야시장은 매주 화려한 볼거리와 먹거리를 선보이며 늦은 밤까지 많은 사람들로 북적이는 등 활기가 넘쳤다.

이와 함께 '비어데이' 등 시민의 관심을 끄는 행사와 체험형 플리마켓, 중앙상가 특별품 경매, 예언노래방 등 각종 레크리에이션을 통해 시민 참여형 야시장으로 운영되면서 시민 만족도가 더욱 높아졌다.

또한 방문객들이 편안하게 앉아서 음식을 먹을 수 있도록 거리 곳곳에 테이블과 의자, 텐트를 설치했으며, 인근 상인들의 자발적인 화장실 개방을 통해 이용객들의 편의를 높였다.

특히 야시장 개장과 동시에 중앙상가 공영주차장이 함께 운영에 들어가면서 중앙상가의 고질적인 문제로 지적되던 주차 문제가 크게 해소되며 방문객들의 접근 편의를 도운 것도 야시장 성공에 일익을 담당했다.

정희철 포항중앙상가상인회장은 "합리적인 가격으로 먹거리를 다양화해 고객 선택의 폭을 넓힌 것이 흥행 돌풍의 주요 원인"이라며 "매주 많은 시민들이 야시장을 찾으며 주변 매장의 매출도 10~20%가량 상승하는 등 효과를 거뒀다"고 말했다.

올해 야시장은 20개의 먹거리 부스로 시작해 큰 인기몰이를 하면서 4주 차부터는 판매대가 9개 증가한 29개의 부스가 운영됐으며, 개장 첫날 5만여 명의 방문객이 다녀간 데 이어 매주 2만여 명의 시민과 관광객이 다녀간 것으로 자체 집계됐다고 시는 밝혔다.

또 현장관리 요원을 투입해 야시장 주변 환경 정비와 시민 불편사항을 적극 해결했으며, 행사 기간 공영주차장이 무료로 운영되며 접근성을 높였다는 평가를 받았다.

이상현 포항시 경제노동과장은 "상인회의 노력과 시민들의 관심 속에서 올해 중앙상가 야시장이 성공리에 마무리될 수 있었다"며 "이번 야시장의 흥행을 시작으로 지역 상권에 도움이 되는 다채로운 프로그램을 마련해 골목상권 활성화를 이어가겠다"고 말했다.

마창성기자 mcs12@yeongnam.com

기자 이미지

마창성 기자

기사 전체보기

영남일보(www.yeongnam.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사회인기뉴스

영남일보TV





영남일보TV

더보기


많이 본 뉴스

  • 최신
  • 주간
  •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