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강덕 포항시장 "석유나 가스 나오면 천지개벽할 일"

  • 전준혁
  • |
  • 입력 2024-06-05  |  수정 2024-06-04 11:10  |  발행일 2024-06-05 제3면
기자간담회 열고 정부 발표 관련 향후 계획 밝혀
"TF팀 구성해 정부와 발맞춰 나갈 것"
KakaoTalk_20240604_105842018
포항 영일만 앞바다. <포항시 제공>
"석유나 가스가 나오게 된다면 포항으로서는 천지개벽할 일이다."

이강덕 포항시장이 4일 포항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정부의 포항 영일만 앞바다 석유·가스 매장 발표와 관련한 앞으로의 계획 등에 대해 설명했다.

먼저 이 시장은 석유·가스 발굴 지원을 위한 추진단을 구성하겠다고 밝혔다. 관련 전문가들을 모아 인근 울산처럼 정유사업을 산업화하기 위한 방안을 찾아 나서겠다는 것이다.

이강덕
이강덕 포항시장이 16일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지역 현안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포항시 제공
이 시장은 울산의 기존 정유 시설이 포화 상태라는 점을 들며 정부 발표가 현실화돼 대규모 추가 용량을 처리하려면 포항이 적격지라고 봤다. 따라서 영일만항을 적극 활용하거나 인근 양포항에 관련 시설을 건설하는 방안도 고려해야 할 것이라고 판단했다.

추진단 구성 시기에 대해서는 정부와 발맞춰 결정하되, 채취한 자원을 처리하기 위한 산업 기반 마련 등은 지금부터라도 충분히 고민하겠다고도 했다.

특히 환경적인 문제와 함께 어민들과의 협상 창구 지원 및 행정 지원 등을 제대로 뒷받침해 지역 경제가 살아나는 방법도 찾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현재 포항이 진행하는 각종 사업의 변경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해상풍력발전 사업이 석유·가스 매장지와 일부 중복되지만, 부력식 풍력 개발로 진행하면 상충되는 부분은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 시장은 이 외에도 포항이 진행하고 있는 포스텍 의대 신설, 호텔 건설, 로봇 사업 등이 급속도의 탄력을 받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석유·가스가 개발된다면 대구 경북 전체에 미치는 파급력이 매우 클 것으로 보고 핵심 거점 지역으로서 포항의 역량을 키워나가겠다고 했다.

이강덕 포항시장은 "석유·가스가 실제로 발견된다면 관련 산업이 더욱 활성화되고 지역에도 큰 도움이 될 것이다"며 "이번 발표는 포항의 산업 기반 전체를 흔들 일로, 도시계획 재정비에 관련 사항을 적극 반영하겠다"고 말했다.

전준혁기자 jjh@yeongnam.com
기자 이미지

전준혁 기자

기사 전체보기

영남일보(www.yeongnam.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사회인기뉴스

영남일보TV





영남일보TV

더보기


많이 본 뉴스

  • 최신
  • 주간
  •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