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협 휴진 선언한 18일 진료 쉬겠다 신고한 병원은 '단 4%'

  • 정지윤
  • |
  • 입력 2024-06-14 17:59  |  수정 2024-06-14 18:02  |  발행일 2024-06-14
2024061401000459200019111
전국 의대 교수들이 오는 18일로 예정된 전면휴진에 동참할지 여부를 결정하기로 한 지난 12일 오전 대구의 한 대학병원에서 의료진들이 대화를 나누고 있다. 박지현기자 lozpjh@yeongnam.com

대한의사협회(의협)가 휴진을 선언한 오는 18일 진료를 쉬겠다고 신고한 병의원은 4%에 불과한 것으로 집계됐다.

14일 보건복지부에 따르면 오는 18일 당일 휴진을 신고한 의료기관은 총 1천463곳이다. 전체 명령 대상 의료기관 3만6천371곳 중 4.02%에 불과했다.

의협의 '압도적 지지'가 있다는 주장과는 상반된 결과다. 이에 집단 휴진 참여가 미미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의협은 의대 증원 등 정부의 의료개혁에 대한 의사들의 반발이 어느 때보다 거센 만큼 '대규모' 휴진이 벌어질 것이라고 했다.

의협이 의사 회원 11만1천861명을 대상으로 집단행동에 관해 찬반 투표한 결과 7만800명이 참여했다. 이중 90.6%(6만4천139명)가 의협의 투쟁을 지지했다. 73.5%(5만2천15명)는 휴진을 포함한 집단행동에 참여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최안나 의협 대변인은 "그동안 투쟁에 대한 의견을 물은 것 중 가장 압도적인 투표율과 지지"라고 말했다.

정부와 각 지방단체는 18일 전체 의료기관에 대해 의료법 제59조 제2항에 따른 '업무개시명령'을 발령할 계획이다. 이에 따라 각 의료기관은 휴진 신고를 했어도 정당한 사유가 없이는 당일 진료를 해야 한다.

정부는 의료공백을 최소화하기 위해 지자체와 협력해 18일 당일 휴진 상황을 면밀히 살피고, 환자들의 지역 의료기관 이용에 불편함이 없도록 다양한 매체를 이용해 문 여는 병의원을 안내한다는 방침이다.

또 정부와 지자체는 의협의 집단 휴진 예고에 따라 의료법 제59조에 따른 '진료명령'과 '휴진 신고 명령'을 의료기관(의원급 의료기관 중 치과·한의원 제외, 일부 병원급 의료기관 포함)에 대해 발령했다.

의료법 제59조 1항을 위반하면 업무정지 15일의 행정처분을 당하고, 2항 위반 시 같은 행정처분에 더해 3년 이하의 징역 또는 3천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할 수 있다.

정지윤기자 yooni@yeongnam.com

기자 이미지

정지윤 기자

영남일보 정지윤 기자입니다.
기사 전체보기

영남일보(www.yeongnam.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건강인기뉴스

영남일보TV





영남일보TV

더보기


많이 본 뉴스

  • 최신
  • 주간
  •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