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남일보TV

더보기

'아임쏘리 강남구' 김민서 기억 조작해 술집에 넣으려는 차화연, 재민에 집착 커지는 나야 '흥미진진'

  • 인터넷뉴스팀
  • |
  • 입력 2017-03-20 00:00   |  수정 2017-03-20
20170320
사진:SBS '아임쏘리 강남구' 방송 캡처

 ‘아임 쏘리 강남구’차화연이 김민서의 기억을 조작하려고 했다.


20일 오전 방송된 SBS 아침드라마 ‘아임쏘리 강남구’(연출 김효언, 극본 안홍란)에서는 홍명숙(차화연 분)이 정모아(김민서 분)을 룸살롱에 취직시키기 위해 기억을 조작하려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모아는 자신의 기억이 돌아올 경우 이전의 기억이 사라질지 모른다는 의사의 소견을 듣고 기분이 가라 앉았다. 이에 모아는 남구(박선호 분)에게 핸드폰으로 자신을 영상으로 찍어 달라고 했다. 그리고는 자신이 기억이 돌아와 남구와 가족을 기억하지 못 할 경우 영상을 보여달라고 했다. 

남구가 영상을 찍자 모아는 자신이 평범한 여자면 찾아오겠지만 만약 자신이 나쁜 여자면 지금처럼 잘 해주지 말라면서 자신이 너무 미안해진다고 울먹였다. 그러자 남구는 누가 널 나쁜 여자라고 하냐고 했다. 하지만 모아는 두 번이나 자신을 납치하려는 사람 때문에 자신이 과거가 나쁜 여자인 것 같다고 소리 쳤다. 이에 남구는 밥이나 축내는 나쁜 여자라면서 만약 기억이 돌아와도 엄마와 누나한테는 인사하고 가라고 했다. 


모아는 남구의 가족과 거리를 두기 위해서 명숙(차화연 분)에게 연락을 해 취직 자리를 알아봐 달라고 했다. 그리고는 전에 이야기한 기숙사가 딸린 회사를 알려달라고 했다.

이에 명숙은 제주도 쪽으로 가보는 것이 어떠냐고 했다. 그리고는 영화의 모델 제의를 거절하면 도움을 주겠다고 했다. 이에 모아는 남에게 피해를 주고 싶지 않다고 했다.


그런 가운데 모아는 남구의 검정고시를 앞두고 잘 보라고 기도를 하던 중 자신이 과거 도훈의 합격을 위해서 기도를 했던 기억을 떠올렸다. 이에 모아는 남구에게 자신이 회사를 다녔던 기억을 떠올렸다고 했다. 이어 자신이 나쁜 사람이라고 생각하지 않아도 된다는 사실에 기뻐했다. 모아는 명숙에게 제주도로 가지 않겠다고 했다.

불안한 명숙은 모아의 세차장으로 달려갔다. 때마침 과거 모아가 룸살롱 설거지 알바를 하던 당시 룸살롱 사장이 모아를 알아봤다. 이에 명숙은 모아가 술집 여자인 것처럼 기억을 조작하려고 했다.

한편, 집에 돌아온 영화는 재민이 없다는 사실에 걱정을 했다. 그리고는 때마침 학교에서 선생님이 재민이 없다고 전화를 하자 영화는 모아가 기억이 돌아와 재민을 데리고 간 것이라고 착각을 했다. 그대로 모아의 집으로 달려간 영화는 미친 듯이 방을 뒤지며 재민을 찾기 시작했다. 영화의 행동에 화가 난 모아는 무슨 일이냐고 했다. 이에 영화는 진짜 기억상실이 맞냐고 했다. 그러자 모아는 누가 연기를 하면서 모델을 시켜달라고 하냐고 화를 냈다.

이후 영화는 모아를 빌미로 명숙을 쥐락펴락 했다. 그리고는 영화는 자신이 전 남편이 바람 펴서 이혼을 한 거라면서 도훈이 바람 피면 가만 두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21일 방송되는 '아임쏘리 강남구' 65회에서는 명숙은 기억상실인 모아를 룸살롱의 종업원으로 만들 계략을 꾸미고, 자신에게 닥칠 위기를 알 리 없는 모아는 남구와 데이트를 즐기며 행복한 시간을 보낸다.


단둘이 술을 마시게 된 모혁(함형기 분)과 희주(김주리 분), 취한 모혁을 보면서 희주는 그의 인간적인 면에 점점 호기심이 생긴다.


SBS '아임쏘리 강남구'는 매주 월요일부터 금요일 오전 8시 30분에 방송된다.
인터넷뉴스팀 ynnews@yeongnam.com


영남일보(www.yeongnam.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연예인기뉴스









우호성의 사주 사랑(舍廊)

더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