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요시네마] 20만 당 대군에 맞선 위대한 승리의 순간

  • 인터넷뉴스부
  • |
  • 입력 2019-10-12   |  발행일 2019-10-12 제18면   |  수정 2019-10-12
[토요시네마] 20만 당 대군에 맞선 위대한 승리의 순간

◇안시성(채널CGV 밤 10시)

동아시아 전쟁사에서 가장 극적이고 위대한 승리로 전해지는 88일간의 ‘안시성 전투’를 그린 초대형 액션 블록버스터. 고구려에 대한 사료는 거의 남아 있지 않은 상태로, ‘안시성’도 역사에 남아있는 안시성과 양만춘에 관한 단 3줄뿐인 기록으로 시작된 영화다. 김광식 감독은 영화의 포문을 여는 주필산 전투와 2번의 공성전, 영화의 하이라이트인 토산 전투 등 한국 영화 역사상 가장 웅장하고 화려한 전쟁 장면들을 실감나게 연출하고, 안시성의 성주 양만춘과 당 태종, 사물 등 주요 캐릭터를 입체적으로 살리기 위해 100권의 서적을 참고하는 등 잊힌 승리의 역사를 그리려고 다각도로 힘썼다. 조인성이 안시성의 성주 양만춘 역을 맡았다. 고구려 시대 전장을 휘어잡은 장군들이 실제로 30~40대임을 반영한 매우 현실적인 캐스팅이다. 태학도 수장 사물 역은 남주혁이, 안시성의 부관 추수지 역은 배성우가 맡아 활약한다.

천하를 손에 넣으려는 당 태종은 수십만 대군을 동원해 고구려의 변방 안시성을 침공한다. 20만 당나라 최강 대군 vs 5천명의 안시성 군사들. 40배의 전력 차이에도 불구하고, 안시성 성주 양만춘과 전사들은 당나라에 맞서 싸우기로 결심하는데….

연예인기뉴스

우호성의 사주 사랑(舍廊)

더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