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개국서 퇴짜 맞고 바다 떠돌던 크루즈…캄보디아, 입항 허용

  • 입력 2020-02-14   |  발행일 2020-02-14 제11면   |  수정 2020-02-14

코로나19(신종코로나) 확산 우려로 5개국에서 퇴짜를 맞은 대형 크루즈선 '웨스테르담호'가 13일 오전 캄보디아 남서부 시아누크빌항 정박지에 도착했다고 로이터 통신이 선박 위치추적 웹사이트인 마린트래픽(MarineTraffic) 자료를 근거로 보도했다.

승객 1천455명과 승무원 802명이 탄 웨스테르담호는 지난달 말 싱가포르에서 출항해 홍콩에 기항한 뒤 지난 1일 다시 바다로 나왔지만, 신종코로나 환자가 타고 있을 가능성이 있다는 이유로 일본, 대만, 괌, 필리핀, 태국에서 잇따라 입항을 거부당했다.

이 때문에 2주가량 바다를 떠돌아야 해 식료품과 의약품 고갈 우려가 제기됐었다.

그러나 캄보디아가 지난 12일 입항을 전격 허용했다고 선사인 홀랜드 아메리카가 밝혔다.

선사 측은 아픈 환자가 없다고 밝혔으나, 캄보디아 당국은 모든 탑승객이 크루즈선에서 내리기 전 혈액 등 샘플을 채취하고 격리 상태에서 정밀 검사를 진행할 계획이라고 현지 일간 크메르 타임스가 전했다.

정밀 검사에서 이상 징후가 없으면 탑승객들은 전세기편으로 캄보디아 수도 프놈펜으로 이동한 뒤 각자 항공편을 이용, 고국으로 돌아갈 예정이다. 연합뉴스

국제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