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영수 크레텍 회장, 경북대 명예박사학위 수여

  • 박종문
  • |
  • 입력 2020-06-28   |  발행일 2020-06-29 제24면   |  수정 2020-06-29
2020062801000976500040421.jpg
경북대에서 명예박사 학위를 수여받은 최영수 크레텍 회장(가운데)이 김상동 총장(오른쪽), 이유철 교학부총장(왼쪽)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경북대(총장 김상동)는 지난 26일 경북대 대강당에서 최영수 크레텍 회장(73)에게 명예경영학박사학위를 수여했다.

경북대는 최영수 회장이 지역에서 공구사로 시작한 크레텍을 국내 최대 산업공구 유통사로 키우고 국내 공구산업을 세계적 수준으로 성장하는데 크게 기여했을 뿐만 아니라 경북대와 지속적인 산학 협력을 통한 공동 연구와 인재 양성 기반을 조성하는 등 경북대 발전에 이바지한 공로를 인정해 이번 명예경영학박사학위를 수여하게 됐다.

1971년 크레텍 전신인 책임보장공구사를 대구에 설립한 최영수 회장은 방대한 공구를 체계적으로 분류해 과학적 유통망을 세워 국내 공구산업을 세계적 수준으로 끌어올리는데 결정적 기여를 해왔다.

1989년 산업계 옥스퍼드 사전이라 불리는 '한국산업공구보감'을 발간했으며, 1996년에는 공구산업용품 유통분야 최초로 ISO9001(품질경영 국제인증)을 획득했다. 2006년에는 기존의 수작업 주문 방식을 온라인주문 시스템으로 바꾸며 크레텍을 국내 최대 산업공구 플랫폼으로 성장시켰다.

이러한 공로로 2008년 납세자의 날 대통령 표창, 2009년 국가우수자본재개발 유공기업 국무총리 표창, 2016년 국가품질경영대회 대통령 표창, 2019년 서비스대상등을 수상했다.

경북대와는 1999년부터 지속적인 산학협력관계를 통한 신기술 공동연구개발과 우수 인재 양성을 위한 교육 환경 개선에 기여했다. 특히 2018년 말에 경북대 중앙도서관 리모델링 기금 5억원과 지난해 3월에 장학기금 5억원 등 총 10억원을 출연하기도 했다.

이번 경북대 명예박사학위는 2013년 이철우 경상북도지사와 고(故) 정재형 화신 명예회장에 이어 7년 만이다.

최영수 회장은 "대학을 다닐 나이에 일을 했기에 항상 배우고자 하는 목마름이 있었다. 무역업을 위해 영어 공부를 20년간 하는 등 회사와 일에 더 집중해왔다"라며 "평생을 바쳐 만든 공구업으로 학위를 받는다는 것이 감격스럽다. 남은 시간 동안 더 열심히 일하고 나라와 사회를 위해 살겠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김상동 총장은 "어느 경북대의 박사학위와도 필적이 되는, 크레텍을 세계적 기업으로 성장시킨 경영과정의 결과로 최영수 회장님은 오늘 명예박사학위를 받게 되었다. 앞으로 우리 경북대의 명예를 드높여 주시고, 우리나라 발전을 위해서도 더욱더 큰 역할을 해 주시리라 믿는다"라고 밝혔다.

박종문기자 kpjm@yeongnam.com

동정인기뉴스



  • 우호성의 사주 사랑(舍廊)

    더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