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디아이] "왼쪽 유방암 방사선치료, 심장에 영향"

  • 입력 2021-10-05   |  발행일 2021-10-05 제16면   |  수정 2021-10-05 07:50

왼쪽 유방암의 방사선 치료가 장기적으로 심장 건강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미국 뉴욕 메모리얼 슬론 케터링 암센터의 고든 워트 역학-생물통계학 교수 연구팀이 55세 이전인 1985~2008년에 유방암 1·2기 진단을 받고 방사선 치료가 시행된 972명의 27년간 의료기록을 분석한 결과 이 같은 사실이 밝혀졌다고 헬스데이 뉴스가 최근 보도했다.

왼쪽 유방암의 방사선 치료를 받은 여성은 협심증, 관상동맥 협착, 심근경색 등 관상동맥 질환 발생률이 10.5%로 오른쪽 유방암의 방사선 치료를 받은 여성의 5.8%보다 두 배 가까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연구팀은 밝혔다.

40세 이전 유방암 진단을 받은 경우 왼쪽 유방암의 방사선 치료를 받은 여성은 관상동맥 질환 발생률이 5.9%였다. 오른쪽 유방암의 방사선 치료를 받은 여성은 한 명도 심장질환이 발생하지 않았다. 전체적으로 오른쪽 유방암의 방사선 치료를 받은 여성의 심장질환 발생률은 일반여성과 차이가 없었다. 이는 왼쪽 유방암의 방사선 치료를 관상동맥 질환의 위험요인으로 간주해야 한다는 의미일 수 있다고 연구팀은 설명했다.

이에 대해 로체스터대 암연구소 영상 종양학 전문의 루이스 콘스틴 박사는 연구대상 여성은 대부분 1980~1990년대에 방사선 치료를 받았지만, 지금의 방사선 치료는 많이 달라졌고 특히 심장을 보호할 수 있는 방법으로 시행되고 있기 때문에 심장과 관상동맥에 미치는 방사선량은 많이 줄었다고 논평했다. 연합뉴스

영남일보(www.yeongnam.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건강인기뉴스

영남일보TV

영남일보TV

더보기
  • 많이 본 뉴스

    • 최신
    • 주간
    •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