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상원의원들 바이든에 러 외교관 300명 추방 요구

  • 입력 2021-10-07   |  발행일 2021-10-07 제10면   |  수정 2021-10-07 07:46

미국과 러시아가 러시아의 미국 대선 개입설 등으로 갈등을 빚는 가운데 미국 상원 의원들이 외교 관계의 상호 형평성을 내세우면서 러시아 외교관 300명을 추방하라고 촉구하고 나섰다.

5일(현지시각) AFP통신에 따르면 밥 메넨데즈 미 민주당 상원 외교위원장과 마르코 루비오 공화당 상원 의원 등은 러시아가 주러 미 대사관에 더 많은 비자를 발급하지 않는 한 최대 300명의 러시아 외교관들을 미국에서 추방하라고 조 바이든 대통령에 요청했다.

이들은 바이든 대통령에게 보낸 서한에서 러시아가 미국 외교관 허용 인원을 계산할 때 현지 직원도 포함해왔다고 밝혔다.

400여 명의 러시아 외교관이 미국에 주재하고 있지만 미국은 러시아에 고작 100여 명의 외교관만 있다면서 "외교 대표 분야에서 불균형성은 용납될 수 없다"고 지적했다.
연합뉴스

영남일보(www.yeongnam.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제인기뉴스

영남일보TV

영남일보TV

더보기
  • 많이 본 뉴스

    • 최신
    • 주간
    •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