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울1호기, 최초 계통연결 성공

  • 원형래
  • |
  • 입력 2022-06-09 16:43  |  수정 2022-06-09 16:44  |  발행일 2022-06-09
핵심설비 국산화 완성한 최초 원전의 전력생산


2022060901000309500011891
경북 울진군 북면에 위치한 신한울 1호기(왼쪽)는 최초 계통연결에 성공해 상업 운전 시작을 알린다.<한울 원자력 제공>

한국수력원자력(사장 정재훈, 이하 한수원)은 9일 오전 신한울 1호기(140만kW급) 최초 계통연결에 성공했다.

계통연결은 발전소에서 생산된 전기를 송전선로를 통해 일반 가정과 산업 현장에 내보내는 것을 말한다.

신한울 1호기는 지난해 7월 14일 최초 연료 장전과 이후 진행된 고온 기능시험 등 각종 시 운전 시험을 거쳐 계통 연결하게 됐다.

국내 27번째 원자력발전소인 신한울 1호기는 UAE에 수출한 원전과 동일한 APR1400 노형이며 수주에 박차를 가하고 있는 체코원전의 참조 발전소다.

APR1400은 국내에 신고리3,4호기가 가동중이고, 2018년 미국 원자력규제위원회(NRC)로부터 설계인증을 취득하는 등 세계적으로 안전성을 인정받고 있다.

특히 원자력발전소의 핵심설비인 원자로냉각재펌프(RCP) 및 원전계측제어시스템(MMIS) 등을 국산화해 기술자립을 이뤄낸 국내 최초의 원자력발전소다.

140만kW급인 신한울1호기는 이번 계통연결 이후 출력 상승시험 기간 동안 시간당 약 70만kWh의 전력을 생산할 것으로 보여 다가오는 여름철 하계전력수급에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정재훈 한수원 사장은 "단계별로 발전소 출력을 상승하면서 종합적으로 최종점검에 만전을 기할 것"이라며, "안전을 최우선으로 시운전하며 올해 하반기 상업운전을 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원형래기자 hrw7349@yeongnam.com

기자 이미지

원형래 기자

기사 전체보기

영남일보(www.yeongnam.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사회인기뉴스

영남일보TV





영남일보TV

더보기


많이 본 뉴스

  • 최신
  • 주간
  •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