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방부 사드기지 정상화 속도에 반대단체 반발도 거세..."지자체 적극적 역할 필요"

  • 석현철
  • |
  • 입력 2022-06-23   |  발행일 2022-06-24 제2면   |  수정 2022-06-23 13:35
KakaoTalk_20220623_105844293_01
23일 용산 대통령 집무실 앞에서 사드기지 정상화 반대 성주김천 주민들이 상경 투쟁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소성리 종합 상황실 제공>

윤석열 정부의 경북 성주 '사드(THAAD·고고도 미사일방어체계) 기지 정상화' 방침이 속도를 내면서 성주·김천지역 주민과 반전(反戰)단체들의 반발도 거세지고 있다.

23일 사드 기지 정상화 반대 성주·김천 주민들은 용산 대통령 집무실 앞에서 상경 투쟁 기자회견을 했다.

이날 사드 반대단체 회원들은 △반인권적 주 5회 경찰작전 중단 △불법 사드 기지 공사 중단 △소규모 환경영향평가서 공개 △기만적인 일반 환경영향평가 중단 △정당한 투쟁에 대한 경찰 소환장 발부 등 협박 중단 △사드 레이더 전자파 측정 및 공개 등을 주장하며 사드 배치를 철회할 것을 요구했다.

또한 이들 단체 회원들은 앞서 국방부가 추진하는 일반환경영향평가 평가협의회에는 참가하지 않겠다는 뜻도 밝힌 바 있어 향후 성주 사드 기지가 폭풍의 눈으로 들어서고 있다.

이 같은 상황에 지역사회에서는 재선에 성공한 이병환 성주군수의 정치력이 절실히 필요하다는 목소리도 높다.

일반환경영향평가를 진행하기 위해서는 평가협의회에 지역주민이 반드시 참가해야 함으로 사드 배치 문제를 적극적으로 해결하기 위해서는 자치단체의 역할이 무엇보다도 중요하다는 것이다.

성주읍에 사는 A 씨는 "지난 6년 동안 사드 배치 문제로 인해 수많은 갈등과 고통이 있었다"라며 "국방부가 의지를 가지고 적극적으로 해결하려고 하는 만큼 자치단체에서도 지역민의 뜻이 잘 반영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나서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국방부는 지난 16일 일반 환경영향평가 평가협의회 구성을 위해 환경 관련 기관과 관할 지자체 등에 위원 추천을 요청했지만, 아직 주민 대표는 참여하지 못해 사업에 속도를 내지 못하고 있다.
석현철기자 shc@yeongnam.com

영남일보(www.yeongnam.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사회인기뉴스

영남일보TV

  • Remember!

    대구 경북 디아스포라

    더보기

    대구 경북 아픈역사의 현장

    더보기

    영남일보TV

    더보기


  • 많이 본 뉴스

    • 최신
    • 주간
    •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