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외국인과 함께 하는 공동체 조성에 박차

  • 임성수
  • |
  • 입력 2023-03-19 14:40  |  수정 2023-03-19 15:06  |  발행일 2023-03-20 제9면
모범적 이민정책 적극 도입...'지역특화형 비자 시범사업' 적극 활용
올해 '외국인공동체과' 신설 이어 '외국인공동체TF' 구성 등
"내년 1천명 외국인 숙련노동자, 외국 유학생 우수 인재 유치"
DSC_1426
경상북도 청사 전경.

2015년을 정점으로 인구감소 추세가 두드러지며 경제활동 동력 상실 위기에 처한 경북도가 외국인과 함께 하는 공동체 구성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19일 경북도에 따르면 수도권 집중화에 따라 '기업 인력난', '대학 위기', '농촌 마비' 등 3중고를 겪고 있다. 이에 반해 경북의 외국민 주민 현황을 보면 전국 17개 시·도 중 여섯 번째로 많은 9만8천명이며, 10년 전과 비교하면 74%나 증가했다. 외국인 주민은 근로자 및 자녀, 유학생들이 다수이며, 이들의 지속적 증가에는 해외 젊은이들의 한국 이민 증가도 한 몫을 하고 있다. 경북 도내 외국인은 지난해 11월 기준 9만8천607명이다.

이에 경북도는 현 시점이 지방주도 외국인 정책 추진의 골든타임이라고 판단, 올해 '외국인공동체과'를 신설하고 '외국인 공동체 TF(태스크포스)'를 구성했다. 부서별로 나눠져 추진하던 외국인 지원 사업을 체계적으로 통합하기 위해 도청 내 외국인 관련부서, 시·군, 연구기관, 산업계, 대학 등이 힘을 모아 지역 실정에 맞는 맞춤형 외국인 정책을 위한 싱크탱크를 만들었다.

경북도의 외국인 정책 첫 걸음은 지난해 9월 법무부의 '지역특화형 비자 시범사업' 선정으로 볼 수 있다. 290명의 외국인 숙련노동자나 유학생 우수 인재에 대해 지역특화형 비자 사업을 통해 영주권 바로 아래 단계인 거주비자(F-2)를 도지사 추천으로 발급할 수 있게 됐기 때문이다.

인구감소지역에 거주·취업하는 외국인 인재들은 10년 이상 걸리는 거주비자를 바로 받을 수 있게 됐고 비자 문제로 어쩔 수 없이 한국을 떠나야 하는 불편을 해소할 수 있게 됐다.

경북도의 올해 목표는 지역특화비자 제도의 성공적인 안착과 도내 외국인들의 안정적인 정착지원 방안을 마련하고, 나아가 내년에는 1천명의 외국인 숙련 노동자와 유학생 우수 인재를 확대 유치해 지역사회의 큰 일꾼으로 성장시키는 것이다.

이를 위해 도는 외국인 공동체 모델 구축을 위한 경북도 거주 외국인 주민 실태조사 및 기본계획 용역을 실시한다. 또 외국인 정책 수요의 생생한 현장 목소리를 들을 수 있는 공청회 및 토론회 개최와 함께 외국인 정착을 위한 다양한 아이디어 발굴 등을 나선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경북이 아시아의 작은 미국으로 불릴 수 있도록 외국인들에게 따뜻하고 차별 없이 대우하고, 그들의 꿈이 실현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해 모범적인 외국인 공동체 사회를 만들어 가겠다"고 밝혔다.

임성수기자 s018@yeongnam.com

기자 이미지

임성수 기자

편집국 경북본사 1부장 임성수입니다.
기사 전체보기

영남일보(www.yeongnam.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사회인기뉴스

영남일보TV







영남일보TV

더보기


많이 본 뉴스

  • 최신
  • 주간
  •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