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진군, 탁구의 여제 현정화 감독 울진 홍보대사 위촉

  • 원형래
  • |
  • 입력 2023-04-24  |  수정 2023-04-24 08:24  |  발행일 2023-04-24 제23면
-맑은 공기 속 즐기는 스포츠 및 다양한 울진 매력 홍보
2023042101000672700027961
손병복 울진군수는 '탁구 여제(女帝)'현정화 감독을 울진군 홍보대사로 위촉했다.<울진군 제공>

울진군은 지난 20일 한국 탁구의 전설로 불리는 현정화 한국마사회 탁구단 감독을 울진군 홍보대사로 위촉했다.

이날 울진군 홍보대사로 위촉된 현정화 감독은 1988년 서울 올림픽에서 획득한 대한민국 최초 여자복식 금메달을 비롯해 통산 금메달만 75개를 기록한'탁구 여제(女帝)'로, 한국 선수 최초로 국제탁구연맹 명예의 전당에 이름을 올린 스포츠 스타다.

현재는 한국마사회 여자탁구단 감독으로 활약하고 있으며, 비영리 재단을 설립하여 재능기부 등 다양한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울진군은 2018년'현정화와 함께하는 울진대게와 붉은대게 전국오픈 탁구대회'개최를 시작으로 현정화 감독과 인연을 맺었으며, 이를 계기로 홍보대사 위촉을 추진했다.

현정화 감독은"군 단위로는 유일하게 경북도민체전을 두 번 개최한 지역이자 스포츠 인프라가 잘 갖춰진 울진군 홍보대사로 활동하게 되어, 스포츠인으로서 매우 영광스럽다"며"명품 관광자원과 더불어 전국에서 가장 맑은 공기를 마시며 운동할 수 있는 스포츠 도시 울진을 홍보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위촉 소감을 밝혔다.

손병복 울진군수는"전설적인 스포츠 스타 현정화 감독을 울진군 홍보대사로 모시게 되어 기쁘게 생각한다"며"앞으로 매력적인 울진의 모습을 널리 알리고 울진의 브랜드 이미지를 높이는 적극적인 활동을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한편, 현 감독은 이날 홍보대사 위촉식 후, 울진에서 개최되는 제61회 경북도민체육대회 성화 안치식 주자로 나서 홍보대사로서의 첫 임무를 성공적으로 마무리했다. 앞으로 현 감독은 국민들에게'대한민국의 숨, 울진'을 알리고 홍보하는 다양한 활동을 펼칠 예정이다.

원형래기자 hrw7349@yeongnam.com

기자 이미지

원형래 기자

기사 전체보기

영남일보(www.yeongnam.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동정인기뉴스

영남일보TV





영남일보TV

더보기


많이 본 뉴스

  • 최신
  • 주간
  •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