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마스, 머스크에 "가자지구에 자행된 학살과 파괴 확인오라" 초청

  • 서용덕
  • |
  • 입력 2023-11-29 11:45
epa연합뉴스1.jpg
EPA 연합뉴스
소셜미디어 'X(옛 트위터)' 최고경영자인 일론 머스크가 이스라엘을 방문한 가운데, 이번엔 팔레스타인 무장정파 하마스가 가자지구에 머스크를 초대했다.

28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하마스 대변인인 오사마 함단은 레바논의 베이루트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우리는 객관성과 신뢰성의 기준에 따라 가자지구 주민들에게 자행된 학살과 파괴의 정도를 확인하라고 머스크를 가자지구로 초청한다"고 말했다.

이는 머스크가 앞서 이스라엘을 방문해 하마스의 공격을 받은 마을을 둘러본 것에 대한 반응으로 보인다.

전날 머스크는 이스라엘 크파르 아자 키부츠를 찾아 곳곳을 둘러보고 희생자들의 집을 방문한 바 있다.

이후 "하마스는 반드시 제거돼야 한다"는 베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의 발언에 "살인을 계획하는 사람들은 무력화되어야 한다"며 동의하기도 했다.

머스크의 이스라엘 방문은 최근 그는 소셜미디어 엑스(X)에서 유대주의 음모론을 주장하는 글에 공개적으로 동조했다. 이에 논란이 확산되고 디즈니와 IBM 등 주요 기업들이 X에 광고를 중단하자, 이를 진화하고자 이스라엘을 방문한 것으로 추정된다.
서용덕기자 sydkjs@yeongnam.com


기자 이미지

서용덕 기자

기사 전체보기

영남일보(www.yeongnam.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제인기뉴스

영남일보TV





영남일보TV

더보기







  • 많이 본 뉴스

    • 최신
    • 주간
    •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