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틀간 대구·경북 8곳서 역대 12월 최고기온 기록 경신

  • 김형엽
  • |
  • 입력 2023-12-09 18:08  |  수정 2023-12-09 18:29  |  발행일 2023-12-09
2023120901000281400011581
대구지방기상청 제공

대구·경북에 계절을 의심케 하는 포근한 날씨가 이어지면서 12월 중 최고기온을 기록한 곳이 속출했다.

9일 대구지방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후 5시 기준 경북지역 7곳에서 관측 이래 12월 중 최고기온 기록을 경신했다고 밝혔다. 이날 12월 중 최고기온을 기록한 곳은 안동(18.2℃), 상주(17.6℃), 영주(16.4℃), 의성(19.2℃), 구미(18.5℃), 경주(20.9℃), 울릉도(18.6℃) 등이다.

특히 경주는 하루 전인 지난 8일 20.9℃로 최고기온을 기록했지만, 이날 기온이 소폭 더 높아 이틀 연속 최고기온 기록이 바뀌었다. 청송 또한 지난 8일 18.5℃로 12월 중 최고기온 기록을 갈아치우면서 이틀 동안 경북지역 총 8곳에서 최고기온 기록이 바뀌었다.

포항과 봉화, 청송, 영천 등은 이날 각각 20.6℃, 16.0℃, 18.4℃, 19.1℃로 같은 기준 두번째로 따뜻한 날로 기록됐다. 대구는 20.0℃로 역대 12월 중 세번째로 기온이 높았다.

대구기상청은 "상대적으로 따뜻한 남서풍이 계속 유입되면서 대부분 지역의 낮 기온이 올랐고, 평년보다 10℃ 가량 높은 포근한 날씨를 보였다"며 "당분간 아침 기온은 평년(-7~1℃)보다 5~10℃ 높겠고, 낮 기온은 평년(5~10℃)보다 3~8℃ 높겠다"고 했다.

김형엽기자 khy@yeongnam.com

기자 이미지

김형엽 기자

기사 전체보기

영남일보(www.yeongnam.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사회인기뉴스

영남일보TV





영남일보TV

더보기







  • 많이 본 뉴스

    • 최신
    • 주간
    •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