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광주 '달빛동맹 3단계' 공식화…이제는 산업동맹

  • 민경석
  • |
  • 입력 2024-02-07 15:24  |  수정 2024-02-07 17:25  |  발행일 2024-02-08 제1면
광주서 '달빛철도 특별법 국회통과 축하행사'
영호남, 남부 거대 경제권 구축 협력하기로
clip20240207143555
홍준표 대구시장과 강기정 광주시장이 7일 광주 서구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열린 '달빛철도 특별법 국회통과 축하행사'에 참석해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민경석기자 mean@yeongnanm.com

대구시와 광주시가 첨단산업단지와 국가 AI(인공지능)·디지털 혁신지구를 공동으로 구축하기로 했다. 이른바 '달빛동맹'을 경제산업 분야로 확대하는 영호남 상생 전선인데, 최근 관련 특별법이 국회를 통과한 달빛철도를 기반으로 신산업 벨트를 조성하는 방안이다.

대구시와 광주시는 7일 오후 1시 30분 광주 서구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달빛철도 특별법 국회 통과 축하 행사'를 열었다. 이날 행사에는 홍준표 대구시장과 강기정 광주시장, 이만규 대구시의회 의장, 정무창 광주시의회 의장을 비롯한 각 지역 국회의원, 달빛철도 경유지 기초단체장, 지방의원 등 1천200여 명이 대거 참석했다.

대구~광주 간 달빛철도를 경유하는 영호남 10개 광역·기초단체장은 이날 행사에서 '영호남 상생과 국토 균형발전을 위한 남부 거대 경제권 조성 협약서'에 서명했다.

달빛철도를 조기에 건설하고 이를 토대로 남부지역 거대 경제권을 형성하는 걸 목표로 삼았다. 달빛철도를 중심으로 첨단산업단지와 국가 AI·디지털 혁신지구를 구축하는 등 신산업 벨트를 만들어 지역발전을 도모하기로 했다. 오는 2038년 대구-광주 하계아시안게임도 반드시 유치하고 성공 대회로 이끌어 영호남 스포츠관광산업 활성화 및 대국민 화합에도 기여하기로 했다.

홍 시장은 "달빛철도 특별법이 국회를 통과하는 데 가장 많은 노력을 기울인 분이 바로 강기정 시장이고 민주당과 국민의힘이 서로 힘을 합쳐서 결실을 만들어냈다"며 "하늘길과 철길을 이었으니 이제는 산업동맹을 해보고자 한다. 수도권에 대항하는 남부 거대 경제권을 조성하기 위해 물류 이동 창구를 만들었으니 산업 동맹을 통해 소멸해가는 지방을 새롭게 발전시켜보자"고 말했다.

강 시장은 "달빛동맹이 여기까지 달려올 수 있었던 건 홍준표 시장을 비롯한 영호남 지자체장, 시민사회·경제단체, 지역민 덕분"이라며 "특별법이 통과할 수 있었던 건 행정의 벽을 정치가 뚫어냈기 때문이며, 특별법 통과로 50년의 두터운 지역감정의 벽도 넘어서고 울타리도 열었다. 이제 달빛동맹은 산업동맹을 통해 한 걸음 더 나아가고자 한다"고 했다.

이날 홍 시장과 강 시장은 국민의힘 윤재옥(대구 달서구을) 원내대표와 더불어민주당 홍익표 원내대표, 국민의힘 강대식(대구 동구을) 의원, 민주당 소병철·조오섭 의원, 이만규·정무창 의장 등에게 감사패를 전달하기도 했다.

제22대 총선을 두 달 여 앞두고 연일 공방을 벌이던 여야 국회의원들도 모처럼 달빛철도 특별법을 자축하는 데 한 목소리를 냈다. 강대식 의원은 "특별법 제정까지 고비마다 강 시장과 홍 시장의 정치력이 발휘됐고, 민주당 홍익표·국민의힘 윤재옥 원내대표도 많은 힘을 보태줬으며, 국가 균형발전을 위해 힘을 보태 주신 윤석열 대통령께도 감사하다"면서 "양 지역의 군 공항 이전 특별법에 이어서 달빛철도 특별법 제정이 이뤄지면서 (양 지역이) 달빛동맹을 계승해 국가 균형 발전을 이루는 데 힘을 모아 나갈 것이라고 확신한다"고 말했다.

글·사진=민경석기자 mean@yeongnam.com

기자 이미지

민경석 기자

민경석 기자입니다. 제보를 기다립니다.
기사 전체보기

영남일보(www.yeongnam.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사회인기뉴스

영남일보TV





영남일보TV

더보기




많이 본 뉴스

  • 최신
  • 주간
  •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