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민주당 준연동형 비례대표제 '복마전', '야합' 맹비난

  • 임호
  • |
  • 입력 2024-02-19 16:51  |  수정 2024-02-19 17:20  |  발행일 2024-02-20 제5면
한동훈, 음험한 뒷거래들…국민 배신하는 정치
윤재옥, 비례 순번 거래…지역구 나눠먹기 야합
2024021901000546600022231
국민의힘 한동훈 비대위원장이 19일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 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이 더불어민주당이 추진 중인 준연동형 비례대표제를 두고 '복마전', '야합'이라고 맹비난했다.

한동훈 비상대책위원장은 19일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비대위 회의에서 "종북으로 헌법재판소에서 해산된 정당의 후신(後身)이 비례정당 연합 과정에서의 협력 등에 근거해 지역구 15석을 내놓으라는 식의 음험한 뒷거래들이 이뤄지고 있다는 보도들이 있다"며 "그런 식의 정치는 주권자인 국민을 배신하는 정치"라고 지적했다.

'종북으로 해산된 정당의 후신'은 옛 통합진보당 출신들이 만든 진보당이다. 민주당이 주도하는 범야권 통합비례정당 협상 과정에서 진보당이 지역구 할당 등을 요구했다는 보도를 두고 한 말이다. 한 위원장은 "우리는 그렇게 하지 않겠다. (준연동형 비례제에 따라) 피치 못할 사정으로 '플랜B'로서 비례정당을 준비하고 있는데, 그 비례정당은 바로 국민의힘에서 똑같은 기준으로 간명하고 투명하게 운영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우리 비례 정당은 조국 같은 사람, 창원 간첩단 관련 단체 사람, 종북으로 해산된 정당 후신 관련한 사람, 이런 사람들이 뒷구멍으로 공천되는 통로로 활용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 위원장은 오는 23일 창당을 예고한 국민의힘 비례대표 위성정당에 대해선 "병립형과 똑같은 결과를 내기 위한 도구일 뿐"이라고 설명했다. 윤재옥 원내대표도 민주당을 향한 비판에 동참했다. 윤 원내대표는 이날 비대위 회의에서 "정치의 정도를 거스르고 비례 순번 거래와 지역구 나눠 먹기 등 야합에 몰두하는 야당들이 앞으로 얼마나 더 국민 눈살을 찌푸리게 만들지 걱정스럽다"고 비판했다.

한편, 한 위원장은 개혁신당의 내홍 국면에 대해 "개혁이라는 말과 전혀 어울리지 않는 행태다. 돈 때문에 못 헤어지는 거 아닌가"라고 반문했다. 이어 "이게 정치 개혁인가. 이건 기존에 있던 대형 정당들도 창피해서 안 하던 방식 아닌가. 분식회계 해서 보조금 사기하는 것과 다를 바 없다"고 비난했다. 이는 개혁신당이 선관위의 보조금 지급 하루 전날 무소속이던 양정숙 의원을 들여와 5석을 채우고 보조금 6억6천만 원을 받은 점을 꼬집은 것이다.

 

임호기자 tiger35@yeongnam.com

기자 이미지

임호 기자

기사 전체보기

영남일보(www.yeongnam.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정치인기뉴스

영남일보TV





영남일보TV

더보기



  • 많이 본 뉴스

    • 최신
    • 주간
    •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