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0㎡ 이하 소형아파트 청약 인기…"1인 가구 증가에 전세사기 여파"

  • 박주희
  • |
  • 입력 2024-04-09 19:20  |  수정 2024-04-09 19:21  |  발행일 2024-04-09
1분기 청약경쟁률 18대 1…60∼85㎡의 3배 넘어
KakaoTalk_20231108_172349816
앞산에서 바라본 대구 아파트 모습. <영남일보DB>

올해 1분기 전용면적 60㎡ 이하 소형 아파트의 청약경쟁률이 다른 면적대에 비해 월등히 높았던 것으로 나타났다. 1인 가구 증가와 전세사기 여파에 따른 비아파트 기피 현상 영향으로 분석된다.

9일 부동산R114 자료에 따르면 올해 1분기 전국에서 분양된 전용면적 60㎡ 이하 소형아파트의 1·2순위 청약경쟁률은 평균 17.94대 1로 집계됐다.


60㎡ 초과 85㎡ 이하 아파트(5.08대 1)보다 3배 이상 높고, 85㎡ 초과 대형 아파트(8.27대 1)보다 2배 이상 높은 경쟁률이다.


1인 가구가 증가하고 있는 것이 주된 원인으로 꼽힌다.

행정안전부 주민등록 인구통계 따르면 전국 1인 가구 수는 지난 1월 994만3천426가구, 2월 998만1천702가구, 3월 1천2만1천413가구 등으로 증가하면서 1천만 가구를 넘어섰다. 이는 전체 가구의 41.75%에 해당하는 수치로, 2인 가구와 3인 가구를 합한 것(995만209가구)보다 많다.

또 전세사기 여파로 다세대주택 등 비아파트의 인기가 시들해지면서 비아파트 수요가 소형 아파트로 옮겨갔다는 분석이 나온다.

한국부동산원의 부동산 거래현황 자료에 따르면 올해 들어 지난 2월까지의 비아파트 거래 건수는 1만8천351건으로 전체 거래량(18만4천250건)의 9.96%를 차지했다. 이는 지난해 거래 비중인 11.52%보다 1.56%포인트 낮은 수치다.

반면 같은 기간 아파트 거래 비중은 64.12%에서 66.80%로 2.68%포인트 늘었다.


박주희기자 jh@yeongnam.com

기자 이미지

박주희 기자

기사 전체보기

영남일보(www.yeongnam.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경제인기뉴스

영남일보TV







영남일보TV

더보기


많이 본 뉴스

  • 최신
  • 주간
  •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