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이치브이엠, 공모주청약 일정 연기

  • 서용덕
  • |
  • 입력 2024-05-28 14:02  |  수정 2024-05-28 15:50

에이치브이엠로고.jpg

5월 마지막주 청약예정었던 첨단 금속 제조 전문기업 에이치브이엠(HVM)이 공모주 청약을 연기했다.

 

이에 에이치브이엠 기관투자자 대상 수요예측일은 내달 11일~17일 진행한다. 이어 공모주 청약은 내달 19일~20일 진행된다. 상장 주관사는 NH 증권이다.

에이치브이엠은 기술특례 상장으로 240만 주를 공모한다. 주당 희망공모가 밴드는 1만1000~1만4200원이다. 상단기준 공모예정금액은 341억원이다. 공모가 기준 시가총액은 311억~1692억원이다.

 

2003년 설립된 에이치브이엠은 첨단금속 제조 분야에서 독보적인 경쟁력을 구축하고 있는 고부가가치 금속 제조 전문기업이다. 에이치브이엠은 정체성 확립 및 글로벌 사업 확대 등의 비전을 담아 지난 1월 기존의 ‘한국진공야금’에서 사명을 변경했다.

이 회사는 첨단금속 제조에 필요한 핵심 기술을 기반으로 경쟁력을 구축했다. 고순도, 고강도, 극한 환경 내구성 등의 까다로운 품질 요건이 요구되는 첨단금속을 제조할 수 있는 고청정 진공용해 기술, 합금화 공정 기술, 금속 특성 제어기술 및 주요 핵심 특허를 보유하고 있다. 이렇게 제조한 첨단금속은 우주발사체, 항공용 터빈엔진, 반도체용 고순도 스퍼터링 타겟, 방산 분야의 글로벌 기업에 공급되어 핵심 소재로 사용되고 있다.

또한 회사는 OLED 디스플레이 제조에 필수적인 부품 FMM(파인 메탈 마스크)의 핵심 소재 개발에 성공했다. 에이치브이엠의 FMM 소재가 글로벌 최고 수준에 부합하는 스펙을 달성함으로써 글로벌 독점 공급이 이뤄졌던 기존 구도를 탈피하고 에이치브이엠이 FMM 소재사로 자리매김할 전망이다.

에이치브이엠은 첨단금속 제조 기술력과 더불어 국내 최고 수준의 생산 인프라를 확보했다.

진공 유도용해로(VIM), 진공아크재용해로(VAR), 플라즈마아크용해로(PACHM), 전자빔용해로(EBCHM) 등의 첨단 진공용해로 설비를 보유하고 있다. 이 중 고융점, 고반응성 첨단금속 용해 장비인 플라즈마아크용해로, 전자빔용해로는 회사가 자체 개발한 ‘Cold Hearth’ 기반의 용해로로 국내에서 유일하게 보유하고 있는 장비다. 또한 단조 및 압연 설비에 대한 과감한 투자를 통해 3500톤급과 4000톤급 단조프레스, 국내 최초로 설치한 특수·첨단금속 전용 4단 열간압연기 설비를 보유하고 있다.

이러한 경쟁력을 기반으로 회사는 우주발사체, 항공·방위, 반도체, 디스플레이 분야에서 고성장을 이어갈 계획이다. 가장 큰 확대가 예상되는 분야는 우주발사체 분야로 에이치브이엠은 해당 소재 개발을 위해 10여 년간 공들여 연구를 진행했다. 현재는 글로벌 우주항공 기업향으로공급하고 있으며 본격적인 매출 확대가 기대되는 상황이다.

항공·방위, 반도체, 디스플레이 등 고성장 산업에 적용되는 고부가가치 첨단금속을 공급함으로써 회사의 경쟁력과 수익성을 강화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에이치브이엠은 상장을 통해 확보되는 공모자금을 활용해 신규 공장 및 설비를 증설할 예정이며 국내 최고 수준의 생산 역량 확보 및 공정 효율성 제고를 통해 본격적인 고성장 기반을 마련한다는 계획이다.

문승호 에이치브이엠 대표이사는 “에이치브이엠은 첨단금속 분야의 독보적인 제조 역량을 자랑하는 소부장 강소기업”이라며, “이번 상장 이후에도 꾸준한 연구개발과 생산 인프라 확장을 통해 글로벌 첨단금속 산업을 선도하는 기업으로 자리매김하겠다”라고 말했다.
서용덕기자 sydkjs@yeongnam.com 

기자 이미지

서용덕 기자

기사 전체보기

영남일보(www.yeongnam.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경제인기뉴스

영남일보TV







영남일보TV

더보기


많이 본 뉴스

  • 최신
  • 주간
  •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