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동시의회·예천군의회 '행정통합 반대' 한목소리

  • 장석원,피재윤
  • |
  • 입력 2024-06-21  |  수정 2024-06-21 07:35  |  발행일 2024-06-21 제8면

예천군의회
20일 예천군의회 의원들이 본회의장에서 대구경북 행정통합 반대를 주장하며 추진 중단을 촉구하고 있다. 정석원기자

경북 안동시와 예천군에서 대구경북 행정통합에 반대하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먼저 안동시의회가 지난 19일 제249회 1차 정례회에서 '경북·대구 행정통합 반대 결의안'을 채택했다. 결의안은 김순중 시의원을 비롯해 시의원 18명 전원이 공동 발의했다.

시의회는 결의문을 통해 "경북·대구 행정통합은 지방소멸 위기 극복의 해법이 될 수 없으며, 경북 북부권은 성장동력을 상실하고 행정중심 경북도청 신도시 건설은 미완성으로 멈출 것"이라고 지적했다.

안동시의회는 △이철우 경북도지사에게 도민의 동의 없는 통합추진을 중단 △경북도의회에 경북의 정체성과 도민의 자존심을 지키도록 의결권 행사 △국회에는 균형발전과 지방자치 가치를 존중하는 차원에서 경북·대구 통합 반대에 앞장서 줄 것을 촉구했다.

이어 예천군의회도 20일 제272회 제1차 정례회 폐회에 앞서 '대구·경북 행정통합 추진 중단 촉구 건의안'을 만장일치로 채택했다. 건의안은 강경탁 군의원을 비롯해 군의원 전원이 공동발의했다.

군 의회는 건의안을 통해 "경북도 신청사를 이전한 지 아직 10년이 채 되지 않았으며, 계속 지연되고 있는 도청 신도시 10만 자족도시 건설이라는 목표에 온 역량을 집중하기에도 모자란 시점에 다시 지역 통합론을 등장시킨다는 것은 경북권의 지역 분열을 조장하고 행정력을 낭비하는 정치적인 전략"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무리한 통합을 밀어붙이면 인구와 산업, 경제 등 모든 것이 대구권으로 빨려 들어가 인구와 경제규모가 왜소한 경북 북부권 중소도시는 더욱 소외될 것이며 소멸 속도 역시 지금보다 빨라질 것은 굳이 경험하지 않아도 불 보듯이 뻔하다"며 "지역민의 뜻과 의견을 배제하고 주민의 공감대 없이 균형발전에 역행하는 일"이라고 지적했다.
장석원기자 history@yeongnam.com
피재윤기자 ssanaei@yeongnam.com

기자 이미지

장석원 기자

주변에서 일어나는 소소한 이야기와 다양한 영상·사진 등 제보 부탁드립니다.
기사 전체보기
기자 이미지

피재윤 기자

기사 전체보기

영남일보(www.yeongnam.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사회인기뉴스

영남일보TV





영남일보TV

더보기


많이 본 뉴스

  • 최신
  • 주간
  •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