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찰차 추돌 차량 확인해보니…운전석에 술 냄새 풀풀

  • 입력 2019-11-21   |  수정 2019-11-21
우즈벡인 현행범 체포, 혈중알코올농도 0.156%…면허 취소 수준

 음주운전 중 경찰차를 들이받은 우즈베키스탄 여성 운전자가 경찰에 붙잡혔다.
 21일 부산진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3시 30분께 부산 부산진구 부전2동 우체국 앞 도로에서 우즈베키스탄 출신인 A(25) 씨가 운전 중 신호 대기하던 순찰차를 들이받았다.


 순찰차는 뒤 범퍼 일부가 파손됐고 다행히 추돌 충격이 크지 않아 경찰관은 다치지 않았다.
 경찰은 사고 조사 과정에서 가해 운전자에게 술 냄새가 나자 현장에서 음주 측정을 했다.


 A 씨 혈중알코올농도는 면허 취소 수치를 넘은 0.156%였다.
 경찰은 도로교통법 위반 혐의(음주운전)로 A 씨를 현행범으로 체포했다.연합뉴스

사회인기뉴스


  • 우호성의 사주 사랑(舍廊)

    더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