볼만한 TV 프로(21일)-역사저널 그날

  • 김봉규
  • |
  • 입력 2020-01-20   |  발행일 2020-01-21 제23면   |  수정 2020-01-20

볼만한 TV 프로(21일)-역사저널 그날

역사저널그날
KBS1 역사저널 그날


◇역사저널 그날(KBS1 밤 10시)
1945년 8월 15일 이른 새벽. 조선 총독부 2인자, 정무총감 엔도 류사쿠는 은밀하게 몽양 여운형에게 만남을 청한다. 천황의 종전 방송이 있기 불과 5시간 전이었다. 패망을 앞둔 총독부가 조선의 대표 정치가 몽양에게 손을 내민 이유는 무엇일까.

당대 최고의 정치 지도자이자, 신망 받던 독립운동가 여운형. 1943년 도쿄를 찾은 여운형은 일제의 패망을 예견하고 일찌감치 조선의 해방을 준비한다. 1945년 8월 15일, 패전을 앞둔 일제 총독부와 담판을 짓기까지, 그가 오랜 시간 단행한 해방 조선을 위한 치밀한 사전 활동들을 하나하나 쫓아가본다.

해방을 맞자마자, 여운형은 조선인들이 꿈꾸던 진정한 자주 독립 국가를 만들기 위해 '조선건국준비위원회'(이하 건준)를 만든다. 대중의 폭발적인 지지를 얻은 건준은 설립된 지 20여 일 만에 전국적인 세력을 확보한다. 해방 후 과도기 조선의 치안만을 담당할 줄 알았던 건준이 '프랑켄슈타인'과도 같은 급속한 성장세를 보이자, 남아 있던 일본군은 두려움에 떨기 시작한다.

이에 일본은 한반도로 진주하던 미군에게 모략을 꾸미기 시작하고, 패전국 일본이 뿌린 공작은 해방 한반도 분단의 결정적 단초가 되고 마는데….

연예인기뉴스

우호성의 사주 사랑(舍廊)

더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