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수빈 "평안도 사투리, 가짜처럼 보이기 싫었죠"

  • 입력 2020-02-21
'사랑의 불시착'서 한국드라마 마니아 북한 군인 역할로 웃음 안겨

 

2020022100020131775.jpeg
드라마 '사랑의 불시착'에서 김주먹 역의 배우 유수빈이 인터뷰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연합뉴스

"촬영 끝나고 나서도 사투리가 저도 모르게 나왔는데 하루하루 지날수록 잘 안 쓰게 되는 것 같아요. 한동안 입에 붙어 있었는데, 요즘엔 빠지고 있어요."

 


최근 광화문에서 만난 배우 유수빈(28)의 말투에선 5중대 중급 병사 김주먹의 평안도 사투리를 찾아볼 수 없었다. '이제 북한말에서 좀 벗어났냐'고 물으니 그제야 능청스럽게 tvN '사랑의 불시착'에서 사용한 평안도 사투리와 차기작으로 검토 중인 작품에서 사용할 전라도 사투리를 섞어 구사하는 모습을 보여줬다. "남들 웃기는 걸 좋아한다"던 그의 장난기 가득한 성격이 엿보였다.


"초반에 이 사투리가 가짜처럼 보이기 싫어서 연습을 많이 했어요. 나중엔 촬영장에서 저 말고도 다른 배우들이 사투리를 쓰고 심지어 스태프도 쓰게 되더군요. 대화를 사투리로 하는 경우가 많았어요. 촬영이 아닐 때, 혼자 있을 때도 쓰고, 집에서도 어머니가 계속 따라하기도 했고요. 또 촬영 들어가기 1달 반 전부터 북한말 선생님께 사투리를 배우기도 했어요."


극 중 김주먹은 '천국의 계단' 등 한국드라마 마니아로, 남한의 재벌 상속녀 윤세리(손예진 분) 인맥 덕분에 '천국의 계단' 여주인공 최지우와 만나기도 한다. 유수빈은 "촬영 일주일 전에 최지우 선배님 등장 신을 알게 됐다"고 했다.


"대본을 처음 받았을 때 엄청나게 웃었어요. 한 4∼5번을 크게 웃은 것 같아요. 그런데 한편으론 제게 부여된 단독 신이라서, 재밌게 잘해야겠다는 부담감도 있었어요. 촬영장 도착했을 땐 의지할 5중대도 없어서 긴장되고 떨렸죠. 최지우 선배님이 제가 긴장한 게 보였는지 친절하게 말도 걸어주셔서 마음도 한결 편해지고 집중할 수 있었습니다."


유수빈은 실제로 드라마를 좋아하냐는 질문에 "좋아하긴 하지만, 주먹이처럼 좋아하진 않는다"고 답했다. 어렸을 때 본 '천국의 계단'은 기억이 안 났지만, 주먹이에겐 중요한 작품이라 촬영 들어가기 전 정주행을 했다고 한다. 또 박지은 작가의 '별에서 온 그대'의 팬이었다고 고백했다.


"제가 군대에 있을 때 '별에서 온 그대'를 너무 좋아했거든요. '별에서 온 그대' 작가님의 작품을 한다는 게 '대박'이었어요. 잘하고 싶고, 재밌게 하고 싶은 마음이 솟구쳤죠. 오디션 합격했을 때 소리 질렀어요."


2016년 장편 영화 '커튼콜'로 데뷔한 유수빈은 tvN '슬기로운 깜빵생활'을 시작으로 대중에게 얼굴을 알리기 시작했다. 작년 한 해 동안엔 940만명 관객이 본 '엑시트', MBC TV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 등 스크린과 안방극장을 오가며 활약했다.


"작년은 운이 좋았던 해였어요. 그 작품들에 참여한 게 운이 좋았다고 생각합니다. 제가 남들을 웃겼는지도 잘 모르겠어요. 아쉬운 부분이 더 많아요. 앞으로 모든 역할을 다 경험해보고 싶지만, 굳이 하나를 꼽자면 악역이요. 그동안 순수하고 착하고 누군가를 도와주는 역할이 많았기 때문에 예민하고 까칠한, 반대되는 성향의 인물을 경험해보고 싶다는 생각이 드네요. 또 뭘 이루기보다는 지금처럼 천천히 성장해 나가고, 인격적으로 좋은 사람이 되는 게 꿈입니다." 

연합뉴스

연예인기뉴스


  • 우호성의 사주 사랑(舍廊)

    더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