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미 정수대전 보조금 부당집행 의혹 '무혐의'

  • 조규덕
  • |
  • 입력 2020-02-21   |  수정 2020-02-21

【구미】 신문식 구미시의원이 제기한 '구미시 대한민국정수대전 보조금 부당집행 의혹'에 대해 검찰이 '무혐의' 처분을 내렸다.

한국정수문화예술원은 21일 보도자료를 통해 "이번 의혹과 관련해 구미경찰서와 대구지검 김천지청이 수사한 결과 지난 17일 무혐의 처리됐다"고 밝혔다.

임은기 한국정수문화예술원 이사장은 "한국정수문화예술원은 매년 구미시·경북도 보조금을 받아 대한민국 미술·서예·사진 대전을 개최하고 있으며, 지난해 20회 대전도 성공적으로 개최했다"며 "지방 도시에서 시작된 대전이 매년 3천점 이상의 작품이 전시되는 전국에서 수준 높은 예술행사로 정착된 것은 매우 드문 일"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특히 대한민국정수대전은 공정하고 투명한 심사로 대한민국 작가라면 누구나 출품하고 싶어 하는 대전으로 인식돼 있으며, 박정희 대통령을 배출한 구미에서만 할 수 있는 자랑스러운 문화예술대전"이라고 했다.

임 이사장은 "그러나 지난해부터 구미시의회는 사실상 정수대전을 표적으로 하는 보조금 조사특위를 구성하고, 일부 시의원이 진실 여부를 확인하지도 않고 정수대전 보조금의 부당집행과 횡령 의혹을 제기했다"며 "이는 정수대전의 발전을 위해 헌신적으로 일해 온 관계자의 명예를 실추시키고 정신적 고통을 줌으로써 심각한 위해(危害)를 가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경찰과 검찰이 지방재정법 위반과 업무상 횡령에 대해 수사한 결과 '협의없음'으로 결론을 내렸다"며 "상당한 시간이 소요됐지만 진실이 밝혀지고 오명에서 벗어나게 된 것은 다행스럽게 생각하며, 앞으로 더욱 겸허한 자세로 정수대전을 발전시킬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신 시의원은 지난해 8월 "한국정수문화예술원과 구미시가 작품료 횡령, 경상경비 부정 수취, 해외 출장경비 정산 위반 등으로 보조금 1억원여원을 편취한 의혹이 있다"고 의혹을 제기했다.

하지만 검찰이 무혐의 처분을 내리면서 의혹을 제기한 신 시원에 대한 비판이 쏟아지고 있다.

구미시민 김모씨는 "시의원이라고 해도 확인되지 않은 내용을 근거로 의혹을 제기하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며 "시의원들의 이 같은 행태는 반드시 개선해야 할 과제"라고 강조했다.

조규덕기자 kdcho@yeongnam.com

사회인기뉴스


  • 우호성의 사주 사랑(舍廊)

    더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