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민주당, 정부 차원 '감염병 특별관리지역 비상대책본부' 설치 요구

  • 민경석
  • |
  • 입력 2020-02-23   |  수정 2020-02-23
코로나19 확산 방지에 총력
2020022301000970700041081
23일 오후 동구 신천동 더불어민주당 대구시당사에서 홍의락 의원(대구 북구을), 남칠우 대구시당위원장, 김부겸 의원(대구 수성구갑), 서재헌 예비후보(대구 동구갑) 등이 참석한 가운데 '코로나19 확산방지 비상대책회의'가 열렸다.

더불어민주당 대구시당이 23일 '코로나 19 확산방지 비상대책회의'를 열고 이번 사태 대응에 사활을 걸었다. 미래통합당 등 보수정당의 텃밭인 대구경북(TK)에서 코로나 19 확산으로 정부·여당에 대한 비판 여론이 거세지자 달래기에 나선 것이다.

민주당 대구시당은 이날 오후 동구 신천동 당사에서 회의를 열고 정부 차원의 '감염병 특별관리지역 비상대책본부'(가칭) 설치 등을 주장했다. 회의에는 김부겸 의원(대구 수성구갑)과 홍의락 의원(대구 북구을), 남칠우 대구시당위원장, 서재헌 예비후보(대구 동구갑) 등이 참석했다.

민주당 대구시당은 △방역 당국과 의료기관에 강제 명령권 부여 △신속한 격리와 치료를 위한 총력 지원 △군 의료진 및 대응인력 파견과 군 시설 활용 대책 마련 △선제적·공세적 방역과 확산 방지 조치 △개학과 각종 국가자격시험 연기 △지역 경제 충격 완화 및 지원위한 추가 경정예산 편성 △민간 차원 협력과 연대 호소 등을 정부에 건의했다.

홍 의원은 "관련 부처가 망라된 비상대책본부를 대구시청과 같은 장소에 설치하고, 장관급 이상 본부장을 중심으로 각 부처 간 협조를 유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민주당 대구시당은 일부 중앙부처와 언론에서 '대구 코로나' '대구발 코로나'라고 표현한 데 대해 "낙인찍기가 될 수 있다. 지역민에게 많은 상처를 주는 만큼, 즉각 자제해달라고 요청했다"면서 "이 때문에 세계보건기구(WHO)가 특정 지역 이름과 연관 짓지 말라고 한 것이다. '우한 폐렴'이라는 표현을 자제해 달라고 하는 것도 같은 맥락이다. 서로 비난하거나 갈등을 초래해서는 안 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 의원은 코로나 19 관련 추경 예산 편성에 대한 견해를 밝히기도 했다. 그는 "현재 예산으로는 얼어붙은 자영업자 등의 문제를 감당할 수 없다"며 "선제적 대응을 할 수 있을 정도의 규모의 예산이 추가로 편성돼야 한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24일 국회에서 열리는 정치·외교·통일·안보 분야 대정부질의에서도 관련 추경 예산 편성을 촉구할 예정이다.
글·사진=민경석기자 mean@yeongnam.com

정치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