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남일보TV

더보기

[메디아이] "일부만 코로나 백신접종, 변이 확산 가능성"

  • 입력 2021-02-23   |  발행일 2021-02-23 제16면   |  수정 2021-02-23

코로나19 백신이 모두가 아닌 일부에게만 접종되는 상황이 되면서 되레 치명적 변이 바이러스가 출현할 가능성이 커졌다는 진단이 제기됐다. 전체가 면역력을 갖추면 바이러스가 적응할 여지가 사라지지만 일부만 면역이 되고 나머지는 그렇지 않은 이른바 '어중간한' 상황에서는 수많은 바이러스가 돌아다니다 강력한 변이를 만들어내는 위험 지대가 된다는 것이다.

보건복지부 등에 따르면 베른대 전염병학자인 엠마 호드크로프트는 "모든 이가 면역을 갖추면 돌아다니는 바이러스가 거의 없어지고 바이러스가 적응할 수도 없게 된다"고 말했다. 반대로 모두가 면역이 안 된 상태여도 바이러스가 진화할 필요가 없어진다고 그는 설명했다. 그런데 "일부만 백신 접종을 받은 상황, 즉 수많은 바이러스가 돌아다니는 동시에 일부만 면역이 된 '중간 구역'이 바로 위험한 지점"이라는 게 그의 지적이다.

또 새로운 변이가 나타나 백신 및 치료제 효용을 떨어뜨리고, 완치자 재감염 가능성을 끌어올릴 수 있다는 점도 문제로 꼽혔다. 이런 문제를 최소화하려면 백신 접종에 속도를 내면서도 사회적 거리두기 등 확산 억제책을 동원하는 게 핵심이라고 전문가들은 권고했다. 연합뉴스

영남일보(www.yeongnam.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건강인기뉴스





우호성의 사주 사랑(舍廊)

더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