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남일보TV

더보기

국민의힘 "장관 후보 3인 지명 철회해야 …김부겸 역시 부적격"

  • 서정혁
  • |
  • 입력 2021-05-09 18:10   |  수정 2021-05-09 18:10
2021050901000230100009071
임혜숙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왼쪽부터), 박준영 해양수산부, 노형욱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가 지난 4일 각각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국토교통위원회 인사청문회에서 답변하는 모습. 연합뉴스


국민의힘은 장관 후보자 3인(임혜숙·박준영·노형욱)에 대한 지명 철회 입장을 명확히 했다. 또 김부겸 총리 후보자 또한 부적격하다고 주장하며 공세 수위를 높였다.

배준영 대변인은 9일 논평에서 "문 대통령은 제1야당과 국민에 의해 부적격 판정을 받은 장관 후보자 3인의 지명을 철회해야 한다"며 "그것이 '내로남불 전시회'를 TV로 지켜보며 정부에 더더욱 기대를 접은 국민의 마음을 되돌리는 길일 것"이라고 강조했다.
국민의힘은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의 청문 보고서 채택에도 부정적이다. 특히 김 후보자의 딸 가족이 라임자산운용 펀드 투자 과정에서 특혜를 받았다는 의혹에 대해 문제를 제기하고 있다.

이날 배 대변인은 논평에서 "의혹의 핵심은 라임펀드 측이 특혜를 주며 김 후보자 가족을 펀드를 뒤탈 없이 운영할 뒷배로 삼은 것"이라며 "차녀 가족의 일은 알 바 아니라고 하는 김 후보자는 수상한 의혹을 방치할 것인가"라고 지적했다. 이어 "현 정권 인사가 다수 연루된 권력형 게이트인 '라임사태'는 수많은 투자자에게 1조6천억 원의 피해를 줬다"며 "(피해자들에게) 사죄하지 않는 김 후보자는 총리 자격이 없다"고 덧붙였다. 국민의힘은 김 후보자에 대한 청문 경과보고서 채택 역시 유보한 가운데 10일 지도부 논의를 거쳐 보고서 채택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다만, 국민의힘은 적어도 1∼2명의 장관 후보자를 낙마시키겠다는 입장이지만 사실상 뚜렷한 대안은 없는 상태다. 다수당인 여당이 후보자에 대한 임명동의안을 직권상정 등의 형식으로 국회 본회의에 상정해 표결에 들어가면 대응 방안이 없다. 이에 국민의힘은 지난 재보선 선거에서 여당을 심판한 민심을 상기시키며 압박하는 모양새다.

국민의힘 한 관계자는 "과거 '청문회 무용론'이 나올 정도로 여당의 독주는 심각했고 국민은 이를 놓치지 않고 재보궐 선거에서 심판했다"며 "야당의 충고를 또 무시하고 임명을 밀어붙인다면 큰 위기를 맞는 것은 여당일 것"이라고 말했다. 서정혁기자 seo1900@yeongnam.com

영남일보(www.yeongnam.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정치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