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정부 사드기지 정상화 속도 '이번주부터 주 5회 차량진입'

  • 석현철
  • |
  • 입력 2022-06-09 16:57   |  수정 2022-06-09 16:58
KakaoTalk_20220609_070027128
9일 경북 성주군 초전면 소성리 마을회관 앞에서 사드반대 단체 회원과 경찰이 대치하고 있다. <소성리 종합상황실 제공>

윤석열 정부가 대선 공략사항으로 내세운 경북 성주의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기지 정상화에 속도를 내고 있다.

국방부는 최근 6월 둘째 주부터 그동안 주 3회(화·수·목) 실시되던 사드 기지 내 차량 진입을 주 5회(월·화·수·목·금) 실시한다고 밝혔다.

사드 기지 관련 차량은 2020년 10월부터 월 1회 정도 정기 진입이 있은 이후 2021년 5월부터 주 2회, 2022년 2월 마지막 주부터는 주 3회 차량 진입이 이뤄지고 있다.

따라서 이번 조치는 윤석열 정부 출범 이후 대선 공략 사항으로 내세운 사드 기지의 정상화에 속도를 내고 있다는 분석이다.

이와 관련 국방부는 일반환경영향평가를 위한 주민대표 구성에 따른 안내 공문도 이번 주 중 발송을 마무리한다는 방침으로 알려졌다.

윤 정부의 이런 방침에 사드 반대단체의 입장도 강경해 지고 있다.

사드 반대단체 회원들은 지난달 18일 "윤석열 정부가 사드 기지 정상화를 선언하고 일반환경영향평가를 강행할 것으로 보인다"면서 "소성리를 지켜온 성주 주민은 이에 맞서 싸울 것"이라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하지만 성주지역 주민들은 사드 기지로 가는 차량의 길목을 막아서며 집단 농성을 벌이는 등 경찰과 매번 대치하는 것에 대해 피로감을 호소하는 등 조속한 해결을 바라는 목소리도 높다.

석현철기자 shc@yeongnam.com

영남일보(www.yeongnam.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사회인기뉴스

영남일보TV


  • Remember!

    대구 경북 디아스포라

    더보기

    대구 경북 아픈역사의 현장

    더보기

    영남일보TV

    더보기


  • 많이 본 뉴스

    • 최신
    • 주간
    •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