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대구방문] 남다른 '야구 사랑' 尹대통령…역대 6번째 마운드 오른 대통령

  • 정재훈
  • |
  • 입력 2023-04-01 14:33  |  수정 2023-04-02 09:38  |  발행일 2023-04-03 제3면
2023040101000003500000221
윤석열 대통령이 1일 대구 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린 2023 프로야구 NC 다이노스와 삼성 라이온즈의 개막전에서 시구를 위해 그라운드로 입장하며 관중을 향해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2023040101000003500000222
윤석열 대통령이 1일 오후 대구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린 2023 프로야구 KBO 정규시즌 삼성 라이온즈와 NC 다이노스의 개막전에서 시구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은 1일 대구 삼성라이온즈파크를 찾아 야구장 마운드에 올랐다.


취임 후 처음 야구장 방문이자 2023 프로야구 개막전 시구자로 나선 것이다. 대통령이 마운드에 오른 것은 역대 여섯번째로, 개막전으로만 한정 한다면 역대 세번째다.

윤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는 이날 대구 라팍에서 열린 삼성 라이온즈와 NC 다이노스의 KBO리그 개막전에 참석해 시구자로 나섰다. 개막전 시구자는 의미가 큰 만큼 구단에서 시구자를 알리는 것이 보통이지만, 이날 윤 대통령의 시구는 경호와 보안상 이유로 비공개로 진행됐다. 이날 윤 대통령은 별도의 멘트 없이 관중석에 손 인사만 한 뒤 허구연 KBO 총재의 안내에 따라 한국야구국가대표 자켓을 입고 마운드로 이동했다. 이후 스트라이크 존을 통과하는 공을 던져 눈길을 끌었다.

윤 대통령의 야구 사랑은 남다른 것으로 알려졌다. 야구부가 유명한 충암고를 나온 윤 대통령은 대선 후보 당시 서울 고척돔을 방문해 관중석에서 2021년 11월 한국시리즈를 관전하기도 했다. 윤 대통령은 당시 취재진에게 "초등학교 시절부터 학교에 가면 의자 밑에 야구 글러브를 깔고 앉아서 수업 들을 정도로 야구광이었다"고 직접 말하기도 했다.

대통령이 프로야구 시구를 한 건 6번째(전두환·김영삼·노무현·박근혜·문재인 전 대통령)이고, 횟수로는 8번째다.

 

정재훈기자 jjhoon@yeongnam.com

영남일보(www.yeongnam.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정치인기뉴스

영남일보TV







영남일보TV

더보기


많이 본 뉴스

  • 최신
  • 주간
  •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