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반도 동서 5개 시·도 849㎞ 구간 횡단 '동서트레일' 시범구간 1일 개통

  • 임성수,원형래,오주석
  • |
  • 입력 2023-06-01 17:18  |  수정 2023-06-02 07:28  |  발행일 2023-06-02 제5면
경북 울진 망향정~왕피천 20km 구간...울진 근남면 한티재서 개통식
유일하게 ESG 자금 투입돼 지난해 산불 실의 울진군민에 희망 던져
경북 6개 시.군 275km로 전체 32% 차지...빼어난 산림, 역사문화 한눈에
clip20230601162423
동서트레일 예상(예비) 노선도. <경북도 제공>

경북 울진에서 충남 태안까지 한반도 동서 5개 시·도 849㎞ 구간을 횡단하는 '동서트레일'의 일부 구간이 준공됐다.

경북도는 1일 울진 근남면 한티재 정상에서 동서트레일 구간 중 가장 먼저 완공된 울진 망양정~왕피천 20㎞ 시범구간 개통식을 가졌다. 개통식에는 남성현 산림청장과 이달희 경북도 경제부지사, 손병복 울진군수를 비롯해 울진군민 등 200여명이 참석했다.

특히 이번에 개통된 구간은 유일하게 ESG(환경·사회·지배구조) 자금이 투입돼 지난해 봄 대규모 산불로 실의에 빠진 울진군민에게 희망의 상징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ESG 자금을 조달한 우리금융을 대표해 이원덕 우리은행장도 개통식에 참석했다.

2023060101000051900001372
1일 경북 울진 근남면 한티재 정상에서 열린 '동서트레일' 시범구간 개통식 참석자들이 시범개통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경북도 제공>


시범구간은 관동팔경의 최고 명소인 망양정에서 시작해 천연기념물 성류굴을 거쳐 조선 중기 대학자 격암 남사고 유적지와 함께 금강송 등 산림생태자원 보고인 하원리에서 수곡리로 이어지는 숲길과 천혜의 비경 왕피천을 만나게 한다.

동서트레일의 상징과도 같은 시범구간이 완공되면서 국민들에게 우선 개방되고 기존의 금강소나무숲길, 낙동정맥트레일, 보부상길과 연계한 거점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경북 울진을 시작으로 봉화·영주·예천·문경·상주를 거쳐 충북 단양·괴산·청주·보은, 대전, 세종, 충남 공주·청양·예산·홍성·당진·서산·태안까지 이어지는 동서트레일은 총연장 849㎞에 55개 구간으로 2026년 완공될 예정이다. 지역별로는 경북 구간이 275㎞로 전체의 32% 정도를 차지해 가장 길다.

이달희 경북도 경제부지사는 "동서트레일 노선 예정지인 경북 북부권 6개 시·군은 다양한 산림생태와 빼어난 자연풍경, 역사 문화의 이야깃거리가 풍부해 이 구간이 개통되면 명소로 자리매김하기에 충분하다"고 설명했다.

손병복 울진군수는 "동서트레일 개통으로 숲길 이용객들에게 산골 마을에서 먹고, 자고, 쉴 수 있는 환경을 제공하게 됐다"며 "작년 발생한 대형산불 피해지인 울진이 첫 시작점이라는 점에서 이번 시범구간 개통은 울진군민에게 희망을 주는 매우 중요한 의미가 있다"라고 강조했다.

임성수·원형래·오주석 기자 

기자 이미지

임성수 기자

편집국 경북본사 1부장 임성수입니다.
기사 전체보기
기자 이미지

원형래 기자

기사 전체보기
기자 이미지

오주석 기자

영남일보 오주석 기자입니다. 경북경찰청과 경북도청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기사 전체보기

영남일보(www.yeongnam.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Notice: Trying to get property of non-object in /home/yeongnam/public_html/web/view.php on line 499

사회인기뉴스

영남일보TV







영남일보TV

더보기


많이 본 뉴스

  • 최신
  • 주간
  •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