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 동해안 지역민 숙원사업 결실 맺었다…포항~수서행 SRT 개통

  • 마창성
  • |
  • 입력 2023-09-01 11:28  |  수정 2023-09-01 15:12  |  발행일 2023-09-01
하루 왕복 2회 운행, 2시간 21분 소요…지역민 광역 교통편의 증대
2023090101000033300000471
1일 오전 서울 수서역 승강장에서 열린 포항-수서행 고속열차 개통행사에 참가한 이강덕 포항시장(오른쪽 두번째)과 김정재(왼쪽 다섯번째 )·김병욱(오른쪽 셋째) 국회의원 등이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포항시 제공>

포항 등 경북 동해안 지역민의 숙원이었던 '수서행 고속열차(SRT)'가 본격 운행을 시작했다.

포항시와 <주>SR은 1일 오전 6시 서울 수서역 승강장에서 포항역~수서역을 운행하는 SRT 고속열차의 개통행사를 가졌다. 이날 개통행사에서 이강덕 포항시장, 김정재·김병욱 국회의원, 이종국SR 대표이사 등은 SRT 기장의 운행신고를 듣고 기장과 승무원들에게 꽃목걸이를 전달했다.

포항-수서 SRT는 주말·주중 관계없이 하루 왕복 2회 운행하며, 열차운임은 일반석 4만 7천200원, 특실 6만 8천400원이다. 상행선은 포항역에서 오전 9시 41분에 첫차가 출발해 종착지인 수서역에 오후 12시 2분에 도착, 총 2시간 21분이 소요된다. 다음 열차는 오후 7시 43분에 포항 출발, 오후 10시 10분에 수서 도착이다.

하행선은 수서역에서 오전 6시 30분에 출발, 오전 8시 51분에 도착하고 다음 열차는 오후 4시 34분에 수서 출발, 오후 7시 1분에 포항 도착이다. 그동안 포항에서 대형병원과 대기업이 밀접한 서울 강남에 이동하기 위해서는 서울역에서 내려 40분 이상을 이동해야 하는 불편함이 있었다.

이에 포항시는 포항~수서행 열차 운행을 위해 지역 정치권과 함께 국토부, 코레일, SR 등을 10여 차례 이상 방문하고 국토교통부 장관을 면담하는 등 다방면의 노력을 기울인 끝에 포항-수서행 열차 운행을 성사시키게 됐다.

시는 이번 열차 개통으로 시민 교통 편의성이 높아지고 2차전지와 철강, 바이오 등 지역의 기업활동에 크게 도움이 되는 것을 물론 수도권 관광객들이 편리하게 포항을 방문할 수 있게 돼 관광 산업 활성화에도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강덕 포항시장은 "시민들과 지역정치권이 모두 관심을 갖고 함께 노력한 결과 오랜 바람이 결실을 맺었다"고 말했다.

한편, 포항시는 SRT 개통과 발맞춰SR과 'ESG 기반 상생발전 업무협약'을 오는 4일 체결한다. 협약을 통해 양 기관은 ESG와 관련해 전략적 협력관계를 강화해 환경보호, 지역경제 발전, 사회공헌활동 등을 공동 발굴하고 추진한다. 특히 지역축제·특산품 홍보와 지역 중소기업 판로지원에도 협력할 예정이다.


마창성기자 mcs12@yeongnam.com

기자 이미지

마창성 기자

기사 전체보기

영남일보(www.yeongnam.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사회인기뉴스

영남일보TV





영남일보TV

더보기


많이 본 뉴스

  • 최신
  • 주간
  •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