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안게임] 백인철, 접영 50m 한국·대회신으로 결승 올라

  • 강승규
  • |
  • 입력 2023-09-28 15:08  |  수정 2023-09-28 15:46  |  발행일 2023-09-28
한국 기록 0.11초 단축
백인철
힘차게 출발하는 백인철 선수.<연합뉴스>

백인철(23·부산시 중구청)이 항저우 아시안게임 남자 접영 50m 예선 1위로 결승에 올랐다.

또한 한국 신기록이자 대회 신기록도 세웠다.

백인철은 28일 중국 저장성 항저우 올림픽 스포츠센터에서 열린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수영 경영 남자 접영 50m 예선에서 23초39에 터치 패드를 찍었다.

자신이 올해 3월 국가대표 선발전에서 작성한 23초50의 한국 기록을 0.11초 단축한 한국 신기록이다.

동시에 스양(중국)이 2014년 인천에서 달성한 종전 대회 기록 23초46도 0.07초 줄였다.

남자 접영 50m 예선에 출전한 40명 중 백인철보다 빨리 레이스를 마친 선수는 없었다.

백인철은 한국시간으로 이날 오후 8시 36분에 열리는 결승에서 금메달을 노린다.

2006년 도하 대회부터 아시안게임 정식 종목이 된 남자 접영 50m에서 메달을 딴 한국 선수는 2014년 인천에서 3위를 한 양정두, 한 명뿐이다.

한국 수영 경영은 27일까지 금메달 3개, 은메달 2개, 동메달 8개를 따내며 역대 아시안게임 최고 성과를 예약했다.

백인철도 한국 수영이 르네상스를 여는 데 일조하고자 한다.

백인철은 "우리 대표팀 동료들이 메달을 따는 걸 보며 긍정적인 기운을 얻었다. '나도 해내야겠다'고 가슴 속에서 끓어오르는 무언가도 있었다"며 "한국 수영에 메달 한 개를 보태고 싶다"고 했다.

강승규기자 kang@yeongnam.com

기자 이미지

강승규 기자

기사 전체보기

영남일보(www.yeongnam.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스포츠인기뉴스

영남일보TV





영남일보TV

더보기






많이 본 뉴스

  • 최신
  • 주간
  •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