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안게임] 홍성찬, 테니스 남자 단식 동메달 획득

  • 강승규
  • |
  • 입력 2023-09-28 15:15  |  수정 2023-09-28 15:52  |  발행일 2023-09-28
여자 복식도 동메달, 준결승서 매치 포인트 놓쳐
테니스
홍성찬 경기 모습.대한테니스협회 제공

홍성찬(198위·세종시청)이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테니스 남자 단식에서 동메달을 획득했다.

홍성찬은 28일 중국 항저우 올림픽 스포츠센터에서 열린 남자 단식 준결승전에서 와타누키 요스케(77위·일본)에게 0-2(2-6 1-6)로 졌다.

이로써 홍성찬은 동메달을 받게 됐다.

아시안게임 테니스에서는 3위 결정전 없이 준결승 패배자 모두에게 동메달을 준다.

홍성찬이 결승 진출에 실패하면서 한국 남자 테니스는 1998년 방콕 대회 윤용일 이후 25년 만의 아시안게임 남자 단식 금메달 획득에 실패했다.

여자 복식 준결승에서는 백다연·정보영(이상 NH농협은행) 조가 결승에서 리야쉬안·량언숴 조에 1-2(2-6 6-4 9-11)로 아깝게 져 동메달에 만족해야 했다.

백다연·정보영 조는 10점제 타이브레이크로 진행된 3세트 9-7까지 앞서나갔지만 매치 포인트를 잡아내지 못했고, 결국 역전패했다.

백다연·정보영 조는 이번 대회 16강전에서 우승 후보 왕신위·양자오쉬안 조를 만난 가운데 양자오쉬안이 발목을 다치는 바람에 기권승 하는 행운을 누리며 8강에 올랐다.

8강에서는 인도네시아 조를 꺾고 입상을 확정했다.

한국 조가 아시안게임 여자 복식에서 메달을 따낸 것은 2010년 광저우 대회 김소정·이진아 조(동메달) 이후 13년 만이다.

이 종목에서 한국 선수가 결승에 오른 것은 김미옥·최영자 조가 우승한 2002년 부산 대회가 마지막이다.

한국은 남자 복식과 혼합 복식에서 결승 진출에 도전한다.

이날 권순우(당진시청)·홍성찬 조가 인도와 남자 복식 준결승전을, 한나래(부천시청)·정윤성(의정부시청) 조가 대만과 혼합 복식 8강전을 소화한다.

강승규기자 kang@yeongnam.com

기자 이미지

강승규 기자

기사 전체보기

영남일보(www.yeongnam.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스포츠인기뉴스

영남일보TV





영남일보TV

더보기






많이 본 뉴스

  • 최신
  • 주간
  •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