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둘 아닌 화합된 한 해 됐으면" 동화사에서 불기 2568년 부처님 오신 날 봉축대법회

  • 임훈,이윤호
  • |
  • 입력 2024-05-15 12:34  |  수정 2024-05-16 07:21  |  발행일 2024-05-16 제2면
화창한 날씨속 수많은 불자와 방문객 참여 눈길
KakaoTalk_20240515_122238779
부처님 오신날 봉축대법회가 15일 오전 대구 동구 동화사 통일대불 앞에서 열리고 있다.
2024051601010006919.jpeg
두 손 모아 경건한 마음으로…// 부처님 오신 날인 15일 대구 동구 동화사를 찾은 어린이와 불자들이 관불의식을 하고 있다. 이윤호기자 yoonhohi@yeongnam.com
불기 2568년 부처님 오신날 봉축대법회가 15일 대구 동구 팔공총림 동화사 통일대불 앞에서 열렸다.

지난해와 달리 화창한 날씨 속에서 진행된 이날 봉축대법회는 부처님 오신 날의 의미를 되새기려는 불자 및 지역민들이 대거 몰린 가운데 진행됐다.

이날 봉축대법회에는 팔공총림 동화사 방장 의현스님과 주지 혜정스님을 비롯해 홍준표 대구시장, 강은희 대구시교육감, 강대식·류성걸 국회의원, 최은석·김기웅 국회의원 당선인 등이 참석했다.

봉축대법회는 여섯 가지 공양물을 부처님에게 올리는 육법공양과 부처님을 목욕시키는 관불의식을 시작으로 동화사 주지 혜정스님의 봉행사가 이어졌다.

 


혜정스님
동화사 주지 혜정스님이 봉행사를 하고 있다.
동화사 주지 혜정스님은 "오늘은 불기 2568년 부처님 오신 날입니다. '너와 나' '나와 나' '둘이 아닌 화합된 한 해'가 되었으면 한다"고 밝혔다.

축사에 나선 홍준표 대구시장은 "인연이 닿으면 언제 어디서든 다시 만날 수 있다는 것이 불교의 교리로 알고 있다. 대구시장을 맡게 된 것도 마찬가지다. 대구는 타 도시와 달리 불심이 강한 도시다. 동화사에 대한 불자들의 많은 지원과 관심을 부탁한다"고 밝혔다.

홍준표
동화사 봉축대법회에 참석한 홍준표 대구시장이 축사를 하고 있다.


강은희 대구시교육감은 "부처님 오신 날을 축하드리며, 이 자리에 계신 모든 분들께 부처님의 가피가 가득하길 기원한다. 대구·경북이 기운차게 번성하고 모든 불자님들에게 희망이 깃들었으면 한다"고 말했다.

봉축대법회 중 동화사의 역점 추진사업인 사명대사 불사에 관련한 언급들이 특히 눈에 띄었다. 홍준표 대구시장은 축사에 앞서 "대구시는 동화사의 사명대사 불사 관련 시설에 예산을 지원하고 있다"고 말했고, 동화사 방장 의현스님은 법어 중 "호국의 기운이 숨 쉬는 이 도량에 홍준표 시장님께서 시의 어려운 예산 가운데에도 헌신과 희생을 다하신다. 박수를 부탁한다"고 화답했다.

한편, 이날 봉축대법회가 열린 동화사 일원에서는 '부처님 세상 그리기', '연꽃등 만들기' 등 불자 및 방문객을 위한 다양한 행사가 열려 눈길을 끌었다.

글·사진=임훈기자 hoony@yeongnam.com

 

 


 

기자 이미지

임훈 기자

기사 전체보기
기자 이미지

이윤호 기자

기사 전체보기

영남일보(www.yeongnam.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문화인기뉴스

영남일보TV







영남일보TV

더보기


많이 본 뉴스

  • 최신
  • 주간
  •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