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천지자원봉사단 대구지부, 지체장애인과 김천 사명대사 공원 탐방

  • 백승운
  • |
  • 입력 2024-06-24 20:38  |  수정 2024-06-24 22:00  |  발행일 2024-06-24
정기봉사 프로그램 '새끼손가락' 봉사 일환
"편견 없는 세상 함께 만들어 가길"
사진
대구지체장애인협회 달서구지회 회원들이 '해피카'에 탑승하고 김천 사명대사 공원을 탐방하고 있다.<신천지자원봉사단 대구지부 제공>

신천지자원봉사단 대구지부(부지부장 이상태, 이하 대구지부)는 지난 21일 대구지체장애인협회 달서구지회(지회장 정운철, 이하 달서구지회) 회원들과 함께 '김천 사명대사 공원 탐방' 행사를 가졌다. 이번 행사는 신천지자원봉사단 대구지부가 펼치고 있는 '새끼손가락' 봉사 일환으로 열렸다.

'새끼손가락'은 다섯 손가락 중 가장 작고 약하지만 신체의 일부로 꼭 필요한 존재이듯, 장애인도 우리 사회의 일원으로 약하지만 함께 상생해 가야 하는 존재라는 뜻을 담은 신천지자원봉사단의 정기봉사다.

이번 '김천 사명대사 공원 탐방'도 지체장애인과 봉사자가 마음을 나누고 정서를 함양하는 문화생활의 장을 마련하기 위해 기획됐다.

이날 대구지부 회원 15명은 달서구 지회 참여자 15명을 1대1로 인솔해 공원 내 전동관람차인 '해피카' 탑승과 하차를 도왔다. 참여자들은 '해피카'를 타고 김천시 평화의 탑까지 탐방한 후 대구지부 회원과 함께 압화 액자를 만드는 시간을 가졌다. 이어 평화의 탑 1층 전시관을 관람하며 즐거운 한때를 보냈다.

사진2
신천지자원봉사단 대구지부 회원이 대구지체장애인협회 달서구지회 회원들을 도와 압화 액자 만들기를 하고 있다. <신천지자원봉사단 대구지부 제공>


달서구 지회 회원인 최은희(가명)씨는 "오늘 봉사자와 이야기도 하고 이동이 어려워 얼굴 보기 힘들었던 지회 회원들도 함께해서 좋았다. 건강하게 힐링하는 시간을 마련해줘 감사하다"고 전했다.

정운철 달서구 지회장은 "사회에서 장애인이 느끼는 부정적 시선은 나아지고 있지만 여전히 존재한다. 모두가 편견을 내려놓고 서로에게 다가가 소통하자"라고 당부했다.

이상태 부지부장은 "이번 봉사는 장애와 비장애의 벽을 허물고 하나가 되자는 취지로 마련했다"며 "앞으로 편견 없는 세상을 함께 만들어가기를 소망한다"고 밝혔다.

백승운기자 swback@yeongnam.com

기자 이미지

백승운 기자

기사 전체보기

영남일보(www.yeongnam.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문화인기뉴스

영남일보TV





영남일보TV

더보기


많이 본 뉴스

  • 최신
  • 주간
  •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