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버스사고' 수습팀 현지 도착…공무원 105명 내일 귀국

  • 입력 2015-07-02   |  수정 2015-07-02
가족도 현지로 속속 출국…국과수 희생자관리단도 파견
사망 11명, 부상 16명…"중상자 5명 상태 구체적으로 파악 안 돼"

 중국에서 발생한 '공무원 버스사고'의 정부 사고수습팀은 2일 현지에 도착, 본격적인 사고 수습에 나섰다.


 정재근 행정자치부 차관이 이끄는 사고수습팀은 창춘(長春)시 소재 지린대학 제1부속병원으로 이동, 부상자 치료현황을 점검했다.
 사고수습팀은 사망·부상 가족 편의 지원과 함께 장례절차와 보상·비용에 관한협의를 현지에서부터 진행할 계획이다.


 김성렬 행자부 지방행정실장은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브리핑에서 "장례와제반 비용 문제는 가족의 건의사항을 충분히 수렴, 현장에서 가능한 부분은 바로 처리하고 추가로 검토가 필요한 부분은 행자부 상황대책반에서 조치하겠다"고 밝혔다.

 

 유족과 부상자 가족 37명과 이들을 도울 지자체 공무원 13명도 이날 오전부터 속속 출국했다.


 정부는 또 서중석 국립과학수사연구원 원장과 법의관 등 4명으로 구성된 희생자관리단도 3일 오전 파견, 시신수습과 검안 등을 중국 공안과 공동으로 수행하도록 했다.


 3일 오후에는 현지에서 지원 업무를 수행할 지방행정연수원 직원과 일부 지자체공무원, 부상 교육생을 제외한 공무원 교육생 105명이 다롄(大連)에서 귀국길에 오른다.


 ◇ 버스 사고 공무원 교육생 105명 내일 귀국


 행자부에 따르면 공무원들의 답사 프로그램을 진행한 A여행사가 약관에 따라 가족 2명의 경비를 부담하고, 정부가 1명을 지원한다.
 사상자가 소속된 지자체는 전담공무원을 지정, 가족의 현장방문과 후속 조처를 돕도록 했다.


 3일 오후에는 부상자를 제외한 교육생 일행 중 105명이 다롄에서 같은 항공기를이용해 귀국할 예정이다. 일행 중 연수원 관계자 5명과 수습을 지원할 지자체 공무원 18명은 현지에 남는다.


 한편 행자부는 사고가 가족에게 통보되기까지 4시간가량이 소요된 것은 중국 정부의 공식확인 등을 고려했다고 설명했다.


 김성렬 실장은 "공무원들이 소속된 시도를 통해 유선으로 확인된 것을 전제로 미리 안내를 한 때가 오후 8시30분"이라며 "정황을 우선 파악해야 했고, 중국정부가공식적으로 알려주지 않은 상황에서 사망 여부를 가족에게 알릴 때 신중을 기해야 했다"고 말했다.


 ◇ "중상자 5명 구체적인 상태 파악 안 돼"


 1일 오후 3시30분(현지시간)께 지린(吉林)성 지안(集安)에서 발생한 버스 추락사고로 숨진 우리 국민은 공무원 9명을 포함 10명이고 부상자는 총 16명이다.


 중국인 운전사가 이날 오전 사망 판정을 받아 이번 사고로 숨진 희생자는 총 11명으로 늘었다.


 부상자 16명 중 5명은 중상이며, 중상자의 구체적인 상태는 2일 오후까지도 확인되지 않고 있다고 행자부는 전했다.
 한국인 부상자 중 중상자들은 지린성 성도인 창춘의 지린대학 제1부속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한국인 사망자 10명의 시신은 지안 시내의 한 장례식장에 안치됐다.


 중국 선양(瀋陽) 주재 대한민국총영사관은 현지에 총영사와 영사를 파견해 중국당국과 빈소 설치, 부상자 이송 등을 논의하고 있다.
 이번 사고의 원인은 아직 공식적으로 파악되지 않았다.

 

 다만 "도로가 좁고 울퉁불퉁했다"거나 "당시 버스가 과속으로 달렸다"는 목격자들의 증언이 나왔다.


 ◇ 교육 중 사망·부상 공무원 '공무상 상해' 규정으로 보상


 사고로 사망한 공무원은 공무원연금법의 공무상 상해 사망 규정에 따른 보상을 받게 된다.


 교육생들은 각 자치단체로부터 지방행정연수원으로 교육파견 발령을 받아 연수를 받고 있었기 때문에 이번 사고 피해자는 공무 중 사망·부상에 해당한다.


 다만 '특별히 위험한 공무 수행 중 사망'으로 정의되는 '순직'에는 해당되지 않는다.
 이와 별개로 지방행정연수원 교육생 일행 전원은 A여행사를 통해 여행자보험에 가입, 2억원 이내 보험금을 받게 될 것으로 보인다.
 정종섭 행자부 장관은 이날 브리핑에서 중국 현지 교육 중 차량사고로 목숨을 잃은 공무원과 유족에게 조의를 표하고 안전사고 발생에 대해 국민에 사과했다. 연합뉴스

사회인기뉴스

우호성의 사주 사랑(舍廊)

더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