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볼만한 TV프로] 15일 TV프로해설

  • 인터넷뉴스부
  • |
  • 입력 2019-10-15   |  발행일 2019-10-15 제23면   |  수정 2019-10-15

억척 해녀 엄마-귀향한 딸 갈등

◇휴먼다큐 사노라면(MBN 밤 9시50분)

제주도 우도에는 물질만 60년째인 베테랑 해녀 양순자씨(75)와 경력 40년이지만 엄마 앞에선 초짜 해녀인 딸 고봉선씨(49)가 산다. 아버지가 돌아가신 후 어려워진 집안 형편 때문에 엄마를 대신해 동생들을 뒷바라지했던 착한 큰딸 봉선씨. 그런 딸이 1년 전 우도로 돌아와 엄마와 함께 다시 물질을 하고, 식당을 차렸다. 그런데 딸에게 조금이라도 보탬이 되고 싶었던 순자씨는 몸을 사리지 않고 물질을 하다 결국 몸져누웠다. 모든 게 자기 탓인 것만 같아 속상한 딸은 엄마에게 크게 화를 내고 만다. 딸을 위해 바다를 놓을 수 없다는 엄마와 그런 엄마가 걱정되는 딸, 모녀는 서로의 진심을 이해할 수 있을까.

수진의 아들 존재 알게 된 은석

◇수상한 장모(TBC 오전 8시35분)

내적 갈등이 점점 심해지는 제니. 약을 먹어야 할 만큼 커다란 마음의 짐이 제니를 억누른다. 한편, 은석은 수진의 과거를 조사하던 중 수진이 살던 집 주소를 알게 된다. 그곳에 찾아간 은석은 수진에게 아들이 있었다는 사실을 알게 되는데….

‘배달받는 집’이동식 주택의 세계

◇건축탐구 집(EBS 밤 10시45분)

단독주택에 대한 로망은 있지만, 막상 집을 지으려면 어디서부터 어떻게 시작해야 할지 앞이 막막해진다. 집 지을 알맞은 땅을 구하는 일부터, 처음 들어보는 건축용어에 관련 법규까지, 선뜻 용기를 내기 어렵다. 최근 이런 복잡하고 어려운 집짓기 과정을 조금은 덜어주는 이동식 주택 시장이 주목받고 있다. 쇼핑하듯 직접 보고 고를 수 있다 보니 결과를 알 수 없는 집짓기에 비해 불안함이 준다. 그뿐만 아니라 비용도 직접 집을 짓는 것에 비하면 저렴하다. 공사 기간 역시 대개 6개월 이상 걸리는 철근콘크리트 구조 집과 비교해 한 달이면 완공할 수 있다. 근래에는 업계에서도 다양한 요구에 발맞춰 여러 모델을 앞다투어 출시하고 있어 선택의 폭도 넓어졌다. 이젠 집도 배달받는 시대가 왔다. 강릉시 주문진읍의 컨테이너 집과 단양의 이동식 목조 주택을 만나본다.

연예인기뉴스

우호성의 사주 사랑(舍廊)

더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