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건모 신부 피아니스트 장지연, 39세 배우 장희웅이 오빠

  • 인터넷뉴스부
  • |
  • 입력 2019-10-31 00:00  |  수정 2019-10-31
20191031
사진:장희웅 인스타그램


국민가수 김건모(51)가 피아니스트 장지연과의 결혼을 발표한 가운데 신부 가족에 대한 관심이 높다.

김건모는 장지연과 내년 1월 말 결혼식을 치른다. 두 사람은 1년 정도 교제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건모 예비신부 장지연은 작곡가 장욱조씨의 딸이자 배우 장희웅의 여동생이다.

장희웅 측 관계자는 지난 30일 "장희웅 여동생이 김건모와 결혼을 한다"며 "장희웅은 결혼 소식에 `기쁜 마음으로 축하하고 있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그는 "나 역시 그분(김건모) 노래를 듣고 자란 사람이라, 선배님이 첫 통화에서 `형님`이라 하는데 얼떨떨하고 신기하더라"면서 "좋은 일 아닌가. 기분 좋게 생각하고 있다. 본인들이 좋으면 최고인 것 같다"고 말했다.


장욱조 작곡가는 조경수의 `아니야`, 태진아의 `잊지는 못할 거야` , 조용필 '상처', 이미자 '내 삶의 이유 있음은' 등을 만들었다.


장희웅은 배우겸 프로볼러로 지난 2000년 드라마 `덕이`로 데뷔해 `주몽` `선덕여왕` `마의` `갑동이` `크로스` 등에 출연했다. 현재 tvN 드라마 `위대한 쇼`에 출연 중이다.
인터넷뉴스부 ynnews@yeongnam.com



영남일보(www.yeongnam.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연예인기뉴스

영남일보TV







영남일보TV

더보기


많이 본 뉴스

  • 최신
  • 주간
  •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