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서 대낮 만취운전에 행인 1명 사망·3명 부상

  • 입력 2019-11-16   |  수정 2019-11-16

대낮에 만취 운전자가 몰던 승용차가 보행자를 덮쳐 1명이 숨지고 3명이 다쳤다.

 16일 오전 11시 20분께 부산 해운대구 좌동 대동사거리에서 60대 A씨가 몰던 코란도 승용차가 길옆에 서 있던 B(60)씨 등 보행자 4명을 덮쳤다.

 이 사고로 B씨가 숨지고, 40대와 초등학교 1학년인 모자가 다쳤다. 10대 청소년1명은 발목을 심하게 다쳐 병원에서 수술을 받았다.
 경찰 조사 결과 A씨는 혈중알코올농도 0.195%의 만취 상태에서 운전대를 잡은 것으로 드러났다.

 그는 경찰 조사에서 사고 경위에 대해 횡설수설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A씨를 특가법 위반 혐의로 입건하고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사회인기뉴스


  • 우호성의 사주 사랑(舍廊)

    더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