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구 여신 차유람, 3쿠션 재도전서 1회전 탈락

  • 인터넷뉴스부
  • |
  • 입력 2019-11-22   |  수정 2019-11-22
20191122
사진:연합뉴스

'당구 여신' 차유람이 3쿠션서 재도전에 나섰지만 또 다시 1회전에서 탈락했다.

차유람은 21일 경기도 의정부 아일랜드캐슬에서 열린 PBA(프로당구협회) 투어 5차 대회 '메디힐 PBA-LPBA 챔피언십' 64강에서 탈락하는 아픔을 맛봤다.


박수아, 류지원, 김세연과 한 조가 돼 경기를 펼친 차유람은 42점으로 박수아(62점), 류지원(54점)에게 밀려 3위를 차지하며 상위 2명이 나갈 수 있는 32강 진출에 실패했다.


차유람은 하이런 3, 에버리지 0.444를 기록했다.


빼어난 외모에 출중한 실력을  갖춘 당구 여신으로 이름을 알린 차유람은 주종목인 포켓볼에서 두각을 드러낸 것과는 달리 3쿠션서는 연일 고배를 마시고 있다.

2015년 결혼 이후 출산과 육아에 전념하며 선수 은퇴를 선언한 차유람은 3쿠션으로 종목을 바꿔 복귀했지만 지난 7월 신한금융투자 LPBA 챔피언십에서 조 4위에 그치며 체면을 구겼다.


심기일전한 차유람은 4개월 만에 복귀전을 치렀지만 첫 관문을 넘지 못했다.
인터넷뉴스부 ynnews@yeongnam.com


스포츠인기뉴스


  • 우호성의 사주 사랑(舍廊)

    더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