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순우, 윔블던 준우승자 꺾어… 라오니치 제압 뉴욕오픈 8강行

  • 입력 2020-02-14   |  발행일 2020-02-14 제18면   |  수정 2020-02-14

권순우

상주출신 권순우(84위·CJ 후원·사진)가 2016년 윔블던 준우승자 밀로시 라오니치(32위·캐나다)를 꺾었다.

권순우는 13일(한국시각) 미국 뉴욕에서 열린 남자프로테니스(ATP) 투어 뉴욕오픈(총상금 71만9천320달러) 대회 사흘째 단식 2회전에서 2번 시드인 라오니치를 2-1로 제압했다.

1, 2세트를 모두 타이브레이크 끝에 나눠 가진 권순우는 3세트 게임스코어 1-1에서 먼저 라오니치의 서브 게임을 브레이크, 3-1까지 달아나 승기를 잡았다.

지난주 인도 푸네에서 열린 타타 오픈에 이어 2주 연속 투어 대회 8강에 진출한 권순우는 랭킹 포인트 45점과 상금 2만1천390달러(약 2천500만원)를 확보했다.

권순우는 3회전에서 카일 에드먼드(62위·영국)-도미니크 코퍼(94위·독일) 경기 승자를 만난다.

라오니치는 올해 1월 호주오픈에서도 8강까지 진출했으며 당시 서브 에이스를 100개나 기록, 닉 키리오스(20위·호주)와 함께 가장 많은 에이스를 꽂았다.

올해 호주오픈 서브 최고 시속 229㎞를 찍어 가장 빠른 서브 순위 4위에 오른 '광속 서버'다.

이날도 라오니치는 서브 에이스를 33개나 터뜨리며 5개의 권순우를 압도했다. 그러나 권순우는 오히려 자신의 서브 게임을 한 번도 내주지 않았고, 3세트에 유일하게 따낸 상대 서브 게임을 끝까지 잘 지켜 2시간24분 경기를 승리로 장식했다. 연합뉴스

스포츠인기뉴스

우호성의 사주 사랑(舍廊)

더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