춘천시청 여자컬링 '팀 민지' 주니어선수권 9연승·예선 1위

  • 입력 2020-02-22   |  발행일 2020-02-22 제20면   |  수정 2020-02-22

컬링
춘천시청 여자컬링 스킵 김민지가 2020 세계주니어컬링선수권대회 라운드로빈 9차전에서 일본을 상대로 경기하고 있다. 연합뉴스

춘천시청 여자컬링 '팀 민지'가 2020 세계주니어컬링선수권대회(만 21세 이하)에서 9연승을 달리며 예선 1위를 차지했다.

김민지 스킵이 이끄는 춘천시청은 20일(현지시각) 러시아 크라스노야르스크에서 열린 대회 여자 라운드로빈 9차전에서 캐나다를 7-1로 완파했다. 춘천시청은 라트비아(9-3), 헝가리(7-1), 덴마크(7-1), 스웨덴(10-5), 스위스(8-3), 노르웨이(9-3), 러시아(8-1), 일본(7-5)에 이어 캐나다까지 제압하면서 예선 라운드로빈 9경기에서 전승을 거뒀다.

예선 1위로 플레이오프(PO)에 진출한 춘천시청은 21일 오후 준결승에서 예선 4위 일본(5승 4패)과 결승 진출권을 두고 맞붙는다.

김민지(스킵), 하승연(서드), 김혜린(세컨드), 김수진(리드), 양태이(후보) 등 송현고 컬링부 출신으로 구성된 춘천시청은 이번 대회에서 한국 주니어 여자컬링 첫 세계선수권 우승을 노린다. 연합뉴스

스포츠인기뉴스